[뉴스워커_부동산] 4월 첫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4월 첫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4.0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2주 연속 떨어져
- 수원, 용인 등 경기 주요 지역 상승폭 둔화 ‘뚜렷’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0.31% 떨어졌다. 주간 변동률 기준으로 2013년 6월 이후 7년 만에 낙폭이 가장 크다. 금리인하에 더해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3개월 연기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 국면에 더 큰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재건축과 강남4구 주도로 하락추세가 굳어지는 상황이다. 수용성 등 경기ㆍ인천 주요 지역의 경우는 아직까지 상승흐름이 유지되고 있지만 상승폭 자체는 둔화 움직임이 뚜렷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재건축이 0.31% 떨어진 반면 일반아파트는 0.02%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2%, 0.07% 올랐다.

서울은 재건축이 밀집한 강남4구의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며 투자성격이 강하고 정부 규제가 집중된 재건축 시장이 먼저 타격을 받는 분위기다. 재건축 단지의 하락세가 일반아파트로 확산되는 분위기도 일부 감지된다. ▼강남(-0.21%) ▼강동(-0.17%) ▼송파(-0.16%) ▼서초(-0.07%) 순으로 떨어졌다. 강남은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대치동 은마가 1,500만원-8,500만원 하락했다. 송파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주공5단지 등이 2,000만원-7,500만원 떨어졌다. 서초는 반포동 주공1단지와 잠원동 신반포2차가 2,500만원 빠졌다. 반면 △구로(0.19%) △노원(0.11%) △관악(0.11%) △강서(0.09%) △성북(0.08%) △서대문(0.08%)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비강남권 지역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구로는 구로동 신구로자이, 신도림동 대림2차 등이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수락리버시티3,4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중동(0.05%) △평촌(0.04%) △산본(0.03%) △일산(0.02%) △동탄(0.02%) △분당(0.01%) 순으로 올랐다. 중동과 산본, 일산 등 그동안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크지 않았던 신도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중동은 상동 반달극동과 반달삼익이 1,0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평촌동 향촌현대4차와 관양동 공작부영이 5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가야5단지주공1차,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성남(0.16%) △과천(0.15%) △부천(0.12%) △광명(0.10%) △군포(0.09%) △용인(0.09%) △수원(0.08%) △의왕(0.08%) △인천(0.07%) 순으로 올랐다. 상승세는 여전히 이어지는 분위기지만 오름폭은 최근 한달여 수치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둔화된 모양새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와 신흥동 한신이 1,25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5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부천은 소사본동 푸르지오, 범박동 부천범박힐스테이트1단지, 원종동 원종주공 등이 7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코로나19에서 시작된 경기위축이 실물경기를 압박하면서 경기변동에 민감한 재건축의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과거에도 재건축과 강남권이 초기 약세국면을 이끌면서 서울 주택시장이 침체기에 들어간 바 있기 때문이다. 이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떨어진 가운데 약세장으로 진입하는 상황이다. 대출규제와 보유세(공시가) 인상, 자금출처 증빙 강화로 매수 수요가 위축됐고 상반기로 예정된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 일몰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다주택자의 매물량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