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설립 Licence(예비인가) 획득
산업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설립 Licence(예비인가) 획득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4.1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얀마에서 정부의 신남방정책 지원 계획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9일(목)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양곤지점 설립을 위한 Licence(예비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산업은행은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방콕지점 철수 이후 22년만에 인도차이나반도에 영업점을 다시 열 수 있게 되었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이번 제3차* 외국계은행 Licence(예비인가) 경쟁에서 인가신청을 제출한 총 5개 국가 13개 은행 중 7개 은행에 대해 Licence를 부여하였다.

* (1차) 2014년 9개 은행 인가, (2차) 2016년 4개 은행 인가

한국계 은행 중에서는 산업은행(지점), 기업은행(법인), 국민은행(법인)이 예비인가를 받았다.

산업은행은 다른 은행들과 차별화된 전략으로 미얀마 정부를 설득함으로써 초반 열세를 뒤집고 첫 번째 시도에서 지점 Licence(예비인가)를 받을 수 있었다.

산업은행은 다른 은행들에 비하여 후발주자(1,2차 불참)로서 처음에는 Licence 획득이 불투명하였으나,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선진 은행들과 대등하게 영업해 온 업무역량 및 높은 국제신인도 측면에서 경쟁은행들을 앞섰으며, 산업은행에 축적된 개발금융 노하우*를 미얀마에 전수하기 위해 협력관계를 추진해 온 점이 미얀마 정부 경제부처에 높게 평가받으며 최종 Licence(예비인가) 획득에 성공할 수 있었다.

산업은행은 개발금융에 대한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과거 몽골개발은행 위탁경영(2011년 8월?2015년 7월)을 통해 성과를 거둔 바 있으며, 최근 베트남, 미얀마 등 신남방국가의 정부은행들 앞으로 개발금융 모델 전수를 추진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향후 양곤지점 진출을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지원하고, 미얀마 정부은행과 개발금융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성장잠재력 높은 미얀마시장*에서 양국간 상생발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미얀마는 풍부한 천연자원 보유하고 있으며, 거대 소비시장(중국,인도)과 신흥경제권(ASEAN)을 연결하는 차기 글로벌 생산기지로서,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전략적 요충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Licence 획득을 계기로, 산업은행은 미얀마 정부와 미얀마개발은행 설립 협력 등 개발금융 노하우를 전수하는 한편, 향후 양곤지점 설립을 통해 현지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종합 기업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