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한반도 정세]받았다는 美, 안 보냈다는 北…트럼프-김정은 친서 진실게임?
[뉴스워커_한반도 정세]받았다는 美, 안 보냈다는 北…트럼프-김정은 친서 진실게임?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4.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뉴스워커_한반도 정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미 비핵화 협상도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북미 정상간 ‘난데없는’ 친서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좋은 편지’를 받았다고 밝힌 지 하루도 되지 않아 북한이 즉각 반박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北, 트럼프 ‘친서’ 발언 나온지 하루도 안돼 “보낸 것 없다” 즉각 반박


북한은 19일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 명의로 담화를 통해 “미국 언론은 18일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 중 우리 최고 지도부로부터 '좋은 편지'를 받았다고 소개한 발언 내용을 보도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외무성은 “미국 대통령이 지난 시기 오고간 친서들에 대해 회고한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최근 우리 최고 지도부는 미국 대통령에게 그 어떤 편지도 보낸 것이 없다”라고 최근 친서를 주고 받은 적이 없었다고 분명히 했다.

외무성은 “우리는 사실무근한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있는 미국 지도부의 기도를 집중 분석할 계획”이라며 “조미(북미) 수뇌들 사이의 관계는 결코 아무 때나 여담 삼아 꺼내는 이야깃거리가 아니며 더욱이 이기적인 목적에 이용되면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좋은 편지(nice note)를 받았다”며 “나는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우리(미국과 북한)는 잘하고 있다고 본다. 만일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대화 추동력 생길까 긍정적 기대감 나왔지만…담화에 사그러든 분위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 성과를 내세우며 이같은 발언을 내놨다. 다만 친서가 발송된 구체적인 시점이나 내용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좋은 편지’, 즉 친서를 주고 받았다는 것을 암시한 발언에 나서면서 외교가에서는 북미 대화의 동력이 다시 추진을 받는 것 아니냐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즉각 친서를 보내지 않았다고 반박 하면서 때 아닌 진실 공방이 벌어졌다.

다만 북한이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거론하며 비난하지 않은 점이나 ‘미국 지도부의 기도를 집중 분석할 것’이라고 밝힌 점을 볼 때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두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북한이 상당히 이른 시간 내에 친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선을 긋고 나선 것을 김정은 위원장을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판단 아래 이어진 것이란 분석이다. 경고하려는 수준에서 담화를 내되,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 명의인 실무 수준에서 그쳤다는 이유에서다.

북미는 올해 친서 외교를 두 차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이 축하 친서를 보낸 바 있다. 또한 지난 3월 22일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서 알려졌듯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 협조 의향’을 물어본 바 있다.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의 평소 언행을 볼 때 그가 말한 ‘최근’이 지난 1월과 3월을 언급했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별다른 진전없는 북미 대화…재개는 언제쯤


현재 북미 대화는 지난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북한이 ‘연말’ 시한을 언급하며 연말 즈음 물밑에서 논의가 이뤄지는 가 싶었으나 이마저도 다시 원상복귀된 상태다. 여기에다가 1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번지면서 비핵화 대화는 당분간 진척이 어려워 보인다.

이같은 이유들로 이번 친서 진실공방은 북미대화의 진전으로 이어지기 보다는 해프닝으로 종료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리스크 관리에 나서기 위해 대북 외교 성과를 의도적으로 언급했다는 관측이다.

한편 통일부는 북미 정상간 친서와 관련해 입장을 묻자 20일 정례브리핑에서 “통상 정상 간 친서와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는 통일부가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음을 양해 구한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