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또 모습 감춘 김정은…美 국가안보보좌관 “그가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해”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또 모습 감춘 김정은…美 국가안보보좌관 “그가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해”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5.1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 자취를 감췄다. 이를 놓고 미국 측은 김 위원장이 잘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 자취를 감췄다. 이를 놓고 미국 측은 김 위원장이 잘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두고 전 세계적으로 소란이 일었던 가운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는 그가 아마도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는 밖으로 나와 비료공장에서 리본을 커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여러분이 알다시피 우리의 생각은 그가 아마도 잘 지내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이며 “우리는 북한을 ‘운둔의 왕국’(the Hermit Kingdom)으로 부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정보를 얻기가 굉장히 어렵다. 그들은 정보에 대해 극도로 말을 잘하지 않지만 그(김 위원장)가 살아있고 잘 지내는 사진들을 공개했으며, 우리는 그가 그런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VOA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의 진위 여부를 미국이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어느 한쪽으로 말할 수 없다”며 “그러나 그 사진들은 공개된 출처에 나와있는 사진들이고, 따라서 우리도 동일한 사진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 뿐 아니라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지난 7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생존 여부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그가 살아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곳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주시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정은, 1일 이후 또 열흘 넘게 깜깜 무소식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11일 노동당 정치국회의 주재 이후 자취를 감췄었다. 그러다 지난 1일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모습을 드러내며 건강이상설을 불식시킨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이 모습을 감추면서 세간에는 중태설을 비롯해 뇌사설, 사망설까지 도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었었다.

잠시 모습을 드러내며 건재함을 과시했던 김 위원장은 13일 현재까지 또다시 10일 넘도록 자취를 드러내지 않고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언급처럼 북한에서 정보를 얻기는 매우 어렵기 때문에 최고지도자의 동향이나 위치, 상태에 대해선 북한 매체가 공개하기 전까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최근 건강이상설로 다수의 언론들이 오보를 낸 만큼, 김 위원장의 이번 ‘은둔’에는 북한 매체의 발표를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외부활동은 올해만 총 17회에 그쳤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공개활동을 66%나 줄여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위원의 브리핑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겹치면서 공개활동을 대폭 축소하면서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20여일간 잠행하는 동안 코로나19 방역과 물가대책 수립, 군기 확립을 지시하고 외국 정상에 대한 축전을 전달하는 등 정상적인 국정활동을 해왔다고 보고했다.


코로나19로 악화된 北 경제…김정은 경제 시찰 가능성?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상황으로 악화된 북한의 경제난을 챙기기 위한 경제 시찰에 나섰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드러나는 경제 지표들을 볼 때,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을 폐쇄하면서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무역 역시 줄어들었다. VOA가 보도한 국제무역센터(ITC)의 무역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 2월 대 러시아 수출액은 8000달러(약 98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달인 1월의 14만 달러(약 1억7,140만원)나 전년도 같은 기간의 19만6000달러(약 2억4040만원)에 비해 줄어든 규모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VOA에 “북한 경제가 대북 제재와 코로나19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이미 대북 제재로 최악의 수준에 있는 북한 경제에 국경 봉쇄까지 겹치면서 상황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