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글로벌 시선] 美언론 “삼성-현대, 전기차 동맹 위한 이재용·정의선 회동 이례적” 주목
[뉴스워커_글로벌 시선] 美언론 “삼성-현대, 전기차 동맹 위한 이재용·정의선 회동 이례적” 주목
  • 류아연 기자
  • 승인 2020.05.1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과 현대, 현대와 삼성그룹 간의 합종연횡이 시작된 것인가에 세계의 시선이 모여지고 있다. 13일 이 두 그룹간의 실질적 오너들이 만나 회동을 가졌다. 표면상으로는 전기차와 배터리 기술에 관련한 합의를 중심으로 회동이 진행됐을 것이라는 의견인데 단순히 그것 때문에 오너들간의 만남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삼성과 현대, 현대와 삼성그룹 간의 합종연횡이 시작된 것인가에 세계의 시선이 모여지고 있다. 13일 이 두 그룹간의 실질적 오너들이 만나 회동을 가졌다. 표면상으로는 전기차와 배터리 기술에 관련한 합의를 중심으로 회동이 진행됐을 것이라는 의견인데 단순히 그것 때문에 오너들간의 만남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뉴스워커_글로벌 시선_워싱턴]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 양측 기업의 실질적 리더들의 이례적인 만남이 주목받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배터리 기술에 대한 논의와 협력을 위해 회동을 가진 가운데, 외신은 두 대기업 리더 간 만남이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는 현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대부분의 배터리 공급을 받고 있어, 향후 삼성의 배터리를 공급받을 것인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이재용-정의선, 최초의 사업 협력 회동


ZD넷, 저스트오토 등 외신은 13일(현지시각)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양사의 전기차 배터리 협업을 위한 회동에 대해 집중보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기업 경영진들은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했다. 해당 사업장은 전기자동차뿐만 아니라 소비자를 위한 소형 배터리 생산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현대차 양측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에 대해 논의하고 각 분야의 연구 개발 현황에 대해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외신은 이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사업 협업을 논의하기 위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라며 주목했다.

현재 삼성SDI는 현대차에 자동차 배터리를 공급하지 않고 있으며, 현대차 역시 삼성SDI가 아닌,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대부분의 배터리 공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은 지난 3월, 한 번의 충전으로 800km를 주행하고 1,000회 이상의 충전을 처리 할 수 있는 고성능 전고체배터리를 개발했다고 밝힌바 있다.

액체 전해질을 활용하는 리튬이온배터리가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고체 배터리로 전환할 경우, 에너지 밀도와 안전성이 높아져 전기 자동차 성능이 향상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44개의 새로운 친환경 자동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며, 이 중 23개는 순수 전기자동차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외신은 양측이 배터리 공급 계약에 관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외신은 “삼성전자와 현대차 두 대기업의 대표들이 전기자동차에 대한 잠재적 협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회동했다”며 “삼성전자와 현대차 두 기업의 전기차 배터리는 구조적으로 견고하고 안정적”이라고 삼성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어 “이동성 부문에서 두 기업 간 사업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베터리를 공급받고 있는 현대차의 배터리 공급업체 목록에 삼성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삼성-현대 배터리 협력 성사될까


삼성과 현대의 배터리 자동차 동맹이 성사된다면, 삼성에 더 많은 사업 기회가 열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성은 2015년 자동차 부품 판매에 중점을 둔 자동차 솔루션 부문을 구성한바 있다. 또한 미국 자동차 부품 및 오디오 공급업체인 하만(Harman)을 80억달러에 인수하며 자동차사업을 더욱 강화하기 시작했다고 외신은 분석했다.

배터리 부문 외에도 삼성은 디지털 조종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스플레이, 메모리, 자동차용 센서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외신은 삼성과 현대차의 협력이 성사되면, 삼성이 현대차 전기자동차에 EV 배터리 및 기타 커넥티드카 부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외신은 “삼성은 이미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에 전기자동차 베터리를 공급하고 있다”며 “기업 독자적으로 음극전지를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이 현대와의 협력에 성공할 경우, 삼성에게 더 많은 사업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