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5월 넷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5월 넷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5.2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매매가격 변동률 2주연속 -0.01% 기록
- 과천 전세 0.47%↓, 입주 여파로 하락세 지속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약세(-0.01%)를 이어갔다. 다만 하락폭은 제한적인 수준에 그쳤고 5주 연속 떨어졌던 일반아파트는 보합(0.00%)을 기록했다. 과세 기준점인 6월을 코앞에 두고 방향성 탐색을 위한 줄다리기 국면이 본격화된 분위기다. 다만 총선 이후 수도권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방침과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이 지속적으로 나오면서 추격 매수는 제한된 분위기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0.01%를 나타냈다. 재건축이 0.06% 떨어져 전주(-0.05%)보다 낙폭이 조금 커졌고, 일반 아파트는 보합을 기록했다. 이밖에 신도시가 0.01% 올랐고, 경기ㆍ인천은 저평가 지역에서의 거래가 이어지면서 0.05% 상승했다.

서울은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이 거래됐지만 추격 매수가 붙지 않으면서 관망세가 한층 짙어진 분위기다. 다만 양도소득세 절세를 노린 다주택자의 막바지 매물이 6월까지 나올 예정이어서 매도자와 매수자간 가격 줄다리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송파(-0.08%) ▼강남(-0.06%) ▼광진(-0.03%) ▼강동(-0.01%) 순으로 내렸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와 레이크팰리스, 트리지움 등이 1,000만원-3,0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구축 아파트인 압구정동 신현대와 개포동 주공6단지, 대청 등이 1,000만원-7,500만원 떨어졌다. 반면 △구로(0.08%) △중구(0.07%) △중랑(0.04%) △서대문(0.04%) 등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곳들은 올랐다. 구로는 개봉동 현대1단지, 오류동 동부골든이 250만원-750만원 상승했다. 이번 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용산(0.00%)은 아직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신도시는 △일산(0.03%) △평촌(0.03%) △산본(0.02%) △김포한강(0.01%) △판교(0.01%)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백석동 흰돌2단지청구와 흰돌1단지금호타운, 주엽동 강선6단지금호한양이 500만원 올랐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금호, 무궁화경남 등이 500만원 상승했다. 산본은 산본동 묘향롯데와 금강주공9단지2차가 500만원-700만원 올랐다. 반면 분당은 0.01% 하락했다.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경기ㆍ인천은 규제 영향으로 수용성(수원, 용인, 성남)의 집값 상승세가 둔화된 가운데 개발ㆍ교통호재가 있는 저평가 지역들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남양주(0.10%) △안산(0.10%) △광명(0.08%) △양주(0.08%) △안양(0.07%) △군포(0.06%) △의정부(0.06%) △화성(0.06%) 순으로 올랐다. 남양주는 별내동 별내모아미래도, 다산동 남양i-좋은집 등이 2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안산은 고잔동 주공5단지와 선부동 군자주공12단지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반면 파주와 과천은 0.05% 떨어졌다.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정부 규제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하락했지만 일부 급매물이 거래된 이후 하락폭은 다소 주춤해지는 양상이다. 특히 각종 규제가 집중된 서울과 달리 신도시나 경기, 인천은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고 상대적으로 덜 오른 비규제지역의 풍선효과가 조금 더 이어질 전망이다. 다음주에는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인하도 예상된다. 저금리에 따른 유동성 효과와 정부 규제가 서로 충돌하고 있어 수요자들은 방향성 탐색을 위한 관망세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