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급증하는 카드론...코로나19에 더 팍팍해진 서민 삶
매년 급증하는 카드론...코로나19에 더 팍팍해진 서민 삶
  • 윤윤주 기자
  • 승인 2020.06.09 0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주요 카드사 지난해 카드론 42조 돌파
서민경제가 어려워 지고 있는 상황에 코로나19로 인해 더 피폐해 지는 상황이다. 이때문에 서민들은 손쉬운 카드론 대출 등에 몰리고 있다. <그래픽_진우현 그래픽2팀 기자>
서민경제가 어려워 지고 있는 상황에 코로나19로 인해 더 피폐해 지는 상황이다. 이때문에 서민들은 손쉬운 카드론 대출 등에 몰리고 있다. <그래픽_진우현 그래픽2팀 기자>

3년 연속 국내 주요 신용카드사 카드론의 대출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어려운 서민 살림에 대출조차 받기 어려운 중·저신용자들이 카드론 대출에 생활고를 의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삼성·KB·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등 국내 주요 7개사의 지난해 카드론 취급액은 42조1232억 원으로 전년 대비 6.8%(2조6917억 원) 증가했다. 현대카드를 제외한 신한·삼성·KB·롯데·우리·하나카드의 현금대출(카드론·현금서비스) 규모가 매년 커지고 있다.

자료출처_여신금융협회/ 정리_윤윤주 기자

카드론 대출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 곳은 신한카드다. 신한의 카드론은 두 해 연속 약 8000억 원씩 증가해 지난해 9조 8148억 원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삼성카드가 지난해 7조7271억 원으로 꾸준히 큰 폭(8.9%)으로 증가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2018년 대비 2019년에는 5632억 원(9.2%) 증가하며 6조6540억 원으로 조사됐다. 현대카드만 2018년 대비 2019년엔 2230억 원(-3.2%) 감소했지만, 여전히 6조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자료출처_여신금융협회/ 정리_윤윤주 기자

카드 업계는 수익성 측면에서 현금 대출(카드론·현금서비스)의 대출 증가가 달갑지만은 않다. 정부가 코로나 19사태로 대출 상환을 유예하면서 하반기 실적에 적신호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질 수 있어서다. 카드사 입장에선 금융당국이 대출 원금상환을 6개월 이상 유예해주는 정책을 내놓음에 따라 하반기부터 연체율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

자료출처_여신금융협회/ 정리_윤윤주 기자

비교적 고금리 대출상품인 카드론은 신용도에 따라 한도가 다르며 별도 심사 없이 하루 만에 최대 5000만 원을 받을 수 있어 신용등급 3~6등급 이하인 중·저신용자들이 주로 이용한다. 대출금리는 15~20%로 상당히 고금리 상품이지만 담보없이 쉽고 편리하다는 것, 그리고 중도 상환 수수료 없이 갚을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찾는 사람들이 많다.

자료출처_여신금융협회/ 정리_윤윤주 기자
자료출처_여신금융협회/ 정리_윤윤주 기자

현금서비스는 카드론에 비해 증가 폭이 크진 않지만 대출 규모는 카드론 대비 매년 약 10조 원 이상의 큰 금액이 대출되고 있다.

신한카드의 현금서비스는 지난해 14조6220억 원으로 7개사를 합산한 금액 52조6568억 원 중 27.7%라는 큰 비중을 차지한다. 다음으로 KB국민카드가 지난해 9조57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0.5%) 감소했다. 현대카드는 2017년에 역대 최고치인 6조5439억에 달했으나 이후 하락세로 지난해 5조6206억 원으로 2017년 대비 약 1조 감소했다.

KB·신한카드는 신용판매(일시불, 할부)와 현금 대출(현금서비스, 카드론) 금액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중 신한카드는 실적이 매년 약 2배씩 증가하더니 지난해 총 150조 원을 돌파했다. 뒤를 이어 삼성카드가 지난해 총 122조를 기록했지만 전년 대비 1조 4802억 원 감소했다. KB국민카드는 2017년 대비 2018년에 큰 폭(11.3%)으로 증가하며 지난해 전년 대비 9조8641억 원 증가해 총 113조로 집계됐다.

신용카드 카드론은 당장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높은 금리로 인해 개인채무자들의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우려를 만든다. 이 때문에 이곳 저곳에서 ‘빌리고 갚고’를 반복하는 다중채무자가 되는 악순환 또한 이어지고 있어 이용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서민의 경제생활은 더 피폐해 지고 있어 정부의 서민 경제 살리기가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