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슈&쟁점+] 정부,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단 내려야...경주 4.5규모 큰 여진 또 발생, 시민들 불안 증폭
[기획][이슈&쟁점+] 정부,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단 내려야...경주 4.5규모 큰 여진 또 발생, 시민들 불안 증폭
  • 황규성 기자
  • 승인 2016.09.20 09:2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주일 만에 큰 여진, 380여차례 여진 발생

[뉴스워커] 지난 12일 규모 5.8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지 일주일 만에 또 다시 규모 4.5의 큰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19일 “오후 8시33분 58초에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지는 12일 지진 발생지점에서 3㎞ 떨어진 곳으로 진원은 땅속 깊이 14㎞인 것으로 기상청은 파악했다. 기상청은 이날 지진이 지난 12일 발생한 규모 5.8 지진의 여진으로 보고 있다. 여진은 19일 9시30분까지 모두 380차례 일어난 것으로 기상청은 집계했다.

체감규모는 지난 12일 발생한 전진인 5.1규모 때와 체감이 비슷했다고 시민들은 전하고 있다.

이번 지진 역시 서울 등 전국적으로 감지됐고, 경북 일대 시민들은 공원 등 넓은 지역으로 대피했고, 학교에서 야간학습을 하던 부산, 대구 등지의 학생들은 귀가조치 됐다.

한편, 지진으로 집이 균열이 생기는 등의 피해가 있는 가구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지난 주말 말라카스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9일 오전까지 들어온 경북도내 지진피해 신고는 4438건에 이르고, 그중 경주가 4086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기와탈락 2166건(경주 2031건), 벽체균열 199건(경주 1011건), 담 파손 732건(경주 702건) 등이다.

◆“지진에 지반 약해졌는데 폭우까지”···경주 ‘2차 피해’ 우려

지난 12일 발생한 규모 5.8 지진으로 경북 경주에서는 시민 등이 복구에 힘을 쏟고 있으나 태풍에 따른 폭우로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 관측 사상 가장 큰 지진이 일어난 경주에는 지반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명 피해는 경주를 중심으로 경상 13명, 찰과상이 35명에 이른다.

건물 균열 1천81건, 지붕파손 2천83건, 담 파손 708건 등 피해가 났다.
 
이에 따라 경주에서는 지진피해 복구가 한창이다.

이른 아침부터 시간당 10㎜의 장대비가 내린 17일에도 경주시청 공무원과 전문건설인협회 소속 회원 50여명이 황남동 등 피해 지역을 돌며 집 내부에 비가 새지 않는지 집중 점검하고 있다.

경주에서는 1천명이 넘는 공무원, 군인 등이 폭우에 대비해 지난 16일까지 지붕 기와 덮기 등 응급 복구를 했다.

그러나 지진 발생 5일이 지나도록 350차례 여진이 일어나 시민 불안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더구나 태풍으로 폭우가 내려 추가 피해가 나오는 게 아니냐고 시민들이 걱정하고 있다.

경주 황성동 김모(39·여)씨는 "강진이 난 뒤에도 계속 여진이 이어져 깜짝깜짝 놀란다"며 "태풍 영향으로 폭우까지 내리니 부서진 지붕이나 담이 허물어지지나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내남면에 사는 60대 농민은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지진이 났으나 천만다행으로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며 "그러나 비가 많이 내려 추가 피해나 농번기 수확 차질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 정부, 지진피해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단 내려야

경주지진이 발생한지 6일이 지난 지금 경주를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경상북도가 지난 12일 발생한 규모 5.8 지진 집중피해 지역인 경주시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다. 

김관용 지사는 강진으로 경주 전역이 큰 피해를 당했다며 항구적으로 복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예산 지원과 전문가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재난지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은 자연재해나 대형 사고 등으로 피해를 본 지역의 긴급 복구를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기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자 경북도는 17일 오전 국민안전처 박인용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주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재난지원금 50억원 ▷한옥지구 기와지붕 교체금액 70% ▷특별교부세 30억원 등의 중앙정부 지원을 공식 건의했다.

김석기 국회의원(경주`새누리당)도 이날 회의에 참석, "경주시민들은 문화재 속에서 살아왔으며 정부 정책에 따라 기와집을 고수했는데, 많은 피해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팽배해 있다"며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박 장관은 이날 "경북도 요구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워낙 광범위한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경주시민들의 한목소리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다고 해도 전체 지원금이 크게 불어나는 것은 아니며, 다만 국비와 지방재정 지원 비율이 50% 대 50%이던 것이 65% 대 35% 수준이 될 뿐이라는 것. 이번 지진에서 막대한 사유재산 피해가 발생했는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어도 개인이 받을 수 있는 지원금은 크게 늘지 않을 것으로 경주시민들은 보고 있다.

경북에서는 이번 지진으로 건물 균열 천81건, 지붕파손 2천83건, 담 파손 708건 등 피해가 났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주시민 2016-12-06 00:05:33
경주 재난선포해야지 왜 뜸들이는지 널리 알려야 합니다

박기현 2016-12-05 17:37:01
성공한 사람이 되려 하기보다는 가치있는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라...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성기정 2016-12-05 17:12:03
퍼갑니다

김선훈 2016-12-05 17:05:51
트윗 퍼가요

민지희 2016-12-05 16:57:17
퍼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