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슈&쟁점+] 푸드트럭 먹거리 넘어 문화로… 휴식(休食)이 된 간식
[기획][이슈&쟁점+] 푸드트럭 먹거리 넘어 문화로… 휴식(休食)이 된 간식
  • 신지영 기자
  • 승인 2016.09.22 10:3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음료업계, 휴식 트렌드 반영한 마케팅 활발
▲ 2016년 서울모터쇼에 등장한 푸드트럭 (사진:서울모터쇼 제공)

 

[뉴스워커] 2014년부터 합법화되면서 규제 개혁의 상징이 된 푸드트럭은 대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트럭이 이동하는 장소를 SNS를 통해 공지하고, 손님들의 반응에 실시간으로 답변해주는 등 독특한 영업 방식이 더해지면서 푸드트럭은 단순한 길거리 음식이 아닌 새로운 음식 문화가 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도심지 등지에서 이동하며 영업하는 푸드트럭을 볼 수 있게 된다. 

푸드트럭 활성화의 큰 걸림돌이던 장소 규제가 해소됨에 따라 앞으로 푸드트럭을 활용한 창업이 크게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행정자치부는 푸드트럭의 이동영업을 위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간별로 푸드트럭 영업이 가능해짐에 따라 아침과 점심시간 등 유동인구가 많은 시간대에 도심영업이 이뤄질 경우 해당 지역에 새로운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기존상권과의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고 행자부는 설명했다.

김성렬 행자부 차관은 "기존 고정관념을 깨고자 하는 새로운 노력들이 푸드트럭 창업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고 지역 일자리창출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정자 우리향토음식 연구회장은 “행정기관과 민간 음식연구단체, 음식 전문가 자문, 지역향토음식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지역 향토음식 상품화에 힘을 합쳐 노력한다면 머지않아 그 결과물이 하나 둘 성과를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 (왼쪽 상단 시계방향으로) 코카-콜라사, 코카-콜라사, CJ제일제당, 롯데제과, 츄파춥스

식•음료업계에 휴식을 접목한 마케팅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바쁜 일상 속 피로를 물리치는 휴식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멍 때리기 대회,사운드 테라피 등이 인기를 끌며 ‘잘 쉬는 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일상적으로 먹고 마시는 식•음료업계에서도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소비자를 응원하고 에너지를 불어넣는 마케팅에 이어 휴식 문화를 이끄는 마케팅 활동이 주목을 받고 있다.

▶ 이름부터 광고, 이벤트까지… 제품 기획에도 휴식 트렌드 반영

바쁜 일상 속 즐기는 잠깐의 휴식으로는 티타임을 떠올릴 수 있다. 코카-콜라사의 '태양의 홍차화원'은 제품 이름을 화창한 햇살 아래 그늘이 드리워진 화원에서 즐기는 듯한 '맛있는 휴식'을 표현, 제품이 선사하는 티타임의 특별함을 배가시켰다.

'태양의 홍차화원'은 세계적 홍차 생산지 우바산 홍찻잎을 직접 우리고 우유를 더해 풍부한 맛과 향을 구현한 로얄밀크티 제품.

'조지아 고티카'는 풍성한 커피 향을 구현한 프리미엄 캔 커피 제품으로 단순히 커피 ‘맛’만이 아닌 ‘향’을 즐긴다는 새로운 캔 커피 트렌드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달에는 세계적인 커피 석학션 스테이만 박사와 함께 입 안 가득 퍼지는 풍부한 향과 깊은 커피 맛에 라떼 특유의 부드러움이 감도는 ‘조지아 고티카 마스터스 라떼’를 선보였다.

CJ제일제당 쁘띠첼 ‘스윗푸딩’은 소비자들의 요일별 피로도를 분석, '월요일 오후 2시16분이 가장 피곤하다'는 결과를 활용해 '달콤한 휴식이 필요한 피곤한 월요일 오후에는 쁘띠첼'이라는 마케팅을 진행한 바 있다. 새로운 맛과 패키지를 활용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 달콤한 휴식을 전하는 ‘스윗푸딩’의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 놀이문화 즐기는 소비자 취향 저격, 장난감 활용한 마케팅 인기

휴식시간에 놀이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위해 제품에 장난감을 더한 제품도 인기다. 츄파춥스의 ‘츄파춥스 서프라이즈 워터다이노’는 막대사탕 모양의 에그를 열면 그 안에 츄파춥스 사탕과 워터다이노 장난감이 랜덤으로 들어있는 제품이다. 워터다이노는 물을 넣으면 물총을 쏘는 공룡 모양의 피규어로 16가지 다양한 색과 모양으로 모으는 재미까지 더했다.

롯데제과는 자일리톨껌과 조립식 완구(블록)가 들어있는 ‘자일리톨 토이플레이’를 출시했다. 통 속에 헬리콥터, 산타클로스, 오리 등 다양한 조립식 완구가 들어있어 완구를 모으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팝업 스토어•카페 등 소비자 참여 이끄는 휴식공간 마련

소비자들이 찾아와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팝업 스토어(한정된 기간 동안 운영하는 임시 매장), 카페 등으로 영역을 확장한 사례도 있다. KGC인삼공사는 ‘홍삼은 건강기능식품’이라는 기존 인식에서 탈피하기 위한 라이프스타일 카페 ‘사푼사푼’을 열었다. 인삼밭과 자연을 모티브로 도심 속 힐링 카페 분위기를 한껏 살린 점이 특징이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 불황과 바쁜 일상에 지친 현재의 소비자들에게는 에너지, 열정보다 힐링, 휴식 등이 중요한 키워드”라며 “짧지만 알찬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응원가 2016-12-05 17:43:20
푸드트럭으로 제2인생 사는 분들 화이팅

고범석 2016-12-05 17:43:01
사람은 위기를 겪을때마다 더 강해지는 건 맞는거 같아요 내성이 생겨서 그렇치...힘내세요..모두들

민성훈 2016-12-05 17:06:43
배고프다

이병두 2016-12-05 16:49:59
대한민국 만세~~~ 영원하라 우리는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