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남북정세] 황장엽 이후 北 최고위급 인사의 망명…조성길 작년 7월 한국 입국
[뉴스워커_남북정세] 황장엽 이후 北 최고위급 인사의 망명…조성길 작년 7월 한국 입국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10.0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워커 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뉴스워커 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뉴스워커_남북정세] 지난 2018년 11월 로마에서 돌연 잠적했던 북한의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대사대리가 지난해 7월 국내로 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한국행은 1997년 황장엽 전 노동당 국제비서 망명 이후 20년만에 처음이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대사는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해서 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에 대해 정보당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그동안 정보당국이 탈북자 입국 문제에 대해서는 민감하게 이같은 반응을 보여오고 있기 때문에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행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北 엘리트 출신 조성길…2년 전 잠적했다 한국 망명 택해


조 전 대사대리는 이탈리아어와 프랑스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는 외교관 출신으로 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이탈리아 정부가 문정남 당시 주이탈리아 북한대사를 추방하면서 대사직을 대리해 왔다.

조 전 대사대시는 지난 2018년 11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돌연 배우자와 함께 잠적했다. 그는 미국 등 서방국가의 보호를 받고 있을 것이란 관측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행방이 묘연했다.

이 때문에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행은 의외라는 관측이 나온다. 제3국 망명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지만 한국으로 망명을 택하면서 향후 남북관계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도 관심이 쏠린다.

조 전 대사대리의 망명이 뒤늦게 알려진 배경에는 북한에 남겨진 딸의 안전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해 2월 이탈리아 외교부가 조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이 북한으로 송환된 사실을 공식 확인한 바 있다.


北에 남아있는 가족 때문에 알려지지 않았을 가능성


북한은 탈북자의 가족들에 대해 상당히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 위협을 가해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위부 소속들은 탈북자 가족들에게 접근해 월북을 권유하기도 하고, 처벌을 하는 등 탈북자 가족들에 대해 가혹한 관리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실제로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였던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입장문을 통해 “북한은 탈북한 외교관들이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북에 두고 온 가족들에게 가해지는 대우나 처벌 수위가 달라진다”며 “만일 탈북 외교관들이 북한 대사관에서 탈출해 상주하고 있던 현지 국가에서 조용히 체류하고 있을 경우, 북한에서는 그들을 도주자, 이탈자로 분류한다. 하지만 만약 대한민국으로 망명하면 그들을 배신자, 변절자라고 규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도주자, 이탈자로 분류된 탈북 외교관들의 북한 가족들에게 가해지는 불이익 중 가장 가혹한 처벌은 지방으로의 추방이다.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는 등의 극단적인 처벌은 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절자 배신자의 가족에게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는 아무도 모른다”며 “만일 탈북 외교관들이 대한민국에 와서 북한 김정은 정권에 반대하는 활동과 해를 가하는 발언 등을 하는 경우, 북한은 절대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대한민국에 있는 대부분의 전직 북한 외교관들은 북에 두고 온 자식들과 일가 친척들의 안위를 생각해서 조용한 삶을 이어가고 있고, 우리 정부도 인도적 차원에서 신분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나는 조성길이 만약 대한민국에 와 있다면, 딸을 북에 두고 온 아버지의 심정을 헤아려 우리 언론이 집중조명과 노출을 자제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태 의원은 조 대사대리의 오래된 친구로 알려져있다.

태 의원은 지난해 1월 자신의 블로그에서 조 전 대사대리를 ‘친구’라고 칭하며 공개적으로 한국행을 권유한 바 있다.


남북관계 미칠 파장은?…김정은 집권 이후 첫 고위급 망명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은 2011년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후 첫 북한 대사급 외교관 인사로 알려지면서 주목된다. 특히 지난달 말 북한 해역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망명이 알려지면서 남북관계에 파장이 예상된다.

아울러 정치권에서도 조 전 대사대리의 망명 소식 공개를 두고 한차례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 전 대사대리의 망명에 앞서 ▲고영환(1991년, 콩고대사관 1등 서기관) ▲현성일(1996년, 잠비아대사관 3등 서기관) ▲태영호(2016년, 영국 대사관 공사) 등 북한 외교관이 망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