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회장 취임 ‘험산을 넘고 파고를 건너 미래로 간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 취임 ‘험산을 넘고 파고를 건너 미래로 간다’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10.1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3사 이사회, 전적으로 동의, 지지 표명
- 수석부회장 재임 기간 그룹 미래 혁신 제시 및 핵심 사업 성공 평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14일 취임했다. 그래픽_진우현 그래픽2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14일 취임했다. 그래픽_진우현 그래픽2팀 기자

정몽구 회장의 뒤를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020년 10월 14일부로 회장의 자리에 앉게 됐다. 현대차의 새로운 미래가 시작되는 첫날로 오늘은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그동안 국내에 한정된 내연기관의 장벽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 뛰어들었고 그 결과 성공적인 기록들을 달성하며 지금의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제 정몽구 회장의 자리는 없어지고 새시대 새물결의 정의선 회장의 시대가 열리게 됐다. 정의선 회장은 자동차 역사를 다시 쓰는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 자율주행차의 새역사를 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는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정 수석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보고했다. 각 사 이사회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을 출범 10년만에 세계 5위의 자동차 그룹으로 성장시키고, 글로벌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정몽구 회장은 그룹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의선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 발전시키는 한편, 미래 산업 생태계를 주도하는 리더십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정의선 회장을 중심으로 미래의 새로운 장(New Chapter)을 열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했다. 코로나19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인류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함께 한다는 그룹 철학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그룹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정의선 회장은 이날 전세계 그룹 임직원들에게 밝힌 영상 취임 메시지를 통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정의선 회장은 무엇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되어야 하며, 고객이 본연의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려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의선 회장은 “고객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기울여 소통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의선 회장은 고객의 가치를 인류로 확장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인류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경험을 실현시키겠다”고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