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수주 작년보다 20% 올랐는데…우울한 이유
건설수주 작년보다 20% 올랐는데…우울한 이유
  • 이창민
  • 승인 2012.01.1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대비 19.2%올랐지만 2009년 동월 대비 32.2% 하락해

대한건설협회에서 조사·발표한 국내건설수주동향조사에 따르면, 2011년 11월 국내건설공사 수주액은 10조 5,348억원으로 집계되어 전년동월대비 19.2% 증가하였으나, ’09년 동월대비로는 3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년 1월∼11월 누계수주액은 92조 1,810억원으로 기저효과에 기인하여 전년동기대비 5.7% 증가하였으나, ’07년 및 ’09년 동기대비로는 15.6%, 7.5%가 각각 감소하여, 금융위기 이전(’07년)은 물론 ’08, ’09년 수준에도 크게 못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11월 국내건설수주액을 발주부문별, 공종별 실적을 살펴보면, 공공부문은 3조 6,693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3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종별로는 토목공사가 부산외곽순환도로, 충남 신보령 화력발전소 등 대형공사 발주에도 불구하고 교량을 비롯한 여타공종의 부진으로 전월의 증가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전년동월대비 4.5% 감소했으며, 건축공사는 LH공사의 충북·원주 혁신도시, 오산세교, 하남미사, 수원지역등에서의 주택공급과 SH공사의 마곡지구 사업추진 등으로 공공주택이 증가했고 세종시, 혁신도시 등의 공공시설 발주 호조 및 전년동월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동월대비 204.6%로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민간부문 수주액은 6조 8,655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1.7% 증가하였다. 공종별로는 토목이 경기 침체 우려 확산에 따른 설비투자 위축으로 기계설치공사의 감소세가 지속되었으나, 오·폐수 처리시설, 토지조성·조경공사의 호조에 힘입어 전년동월대비 24.4% 증가하였고, 건축은 수도권, 부산지역 등에서 신규주택 공급이 이어지고, 재건축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인데다 업무용빌딩, 공장등 비주거용 건축도 호조를 보임에 따라 전년동월대비 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