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국가대표 겸임지도자 훈련수당 이중 수령은 불공정”
이병훈 의원, “국가대표 겸임지도자 훈련수당 이중 수령은 불공정”
  • 신 대성 기자
  • 승인 2020.10.26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소속팀을 가진 국가대표 겸임지도자들이 소속팀에서 급여를 받으면서, 훈련수당도 월 530만원 씩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종목단체와 근로계약을 체결한 전임지도자에게는 월 630만원, 원 소속팀이 있는 겸임지도자에게는 소속팀에서 월급을 받는 것과 상관없이 월 530만원의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대부분의 국가대표 겸임지도자들이 실업팀에서는 억대연봉이거나 공공기관, 지자체 소속인 것을 고려하면 과도한 혜택을 보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대한체육회에서 겸임지도자에게 지급된 돈이 6월에 57명에게 3억5백7십만원, 7월에 각 54명에게 2억8천9백5십만원, 8월에 역시 54명에게 2억8천9백8십만원, 9월에 40명에게 2억9백4십만원으로 총 10억여원에 달한다. 비대면 훈련을 신청한 국가대표 선수 900여명의 한달 치 훈련수당과 비슷한 금액이다.

이런 이중수령을 하지 않는 지도자는 단 2명이었다. 국민체육진흥공단과 대구광역시청을 원 소속팀으로 가진 지도자들이었다. 이들이 이중수령을 안 하는 이유는 이들의 원소속팀에서 소속팀 지도자가 국가대표 지도자로 활약하는 동안에는 급여를 지급하지 않도록 하는 규정을 두고 있기 때문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