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류 이제 세계로 나간다..현대백화점 독일 현지에 우리 전통 장유 알리기 나서
한국 장류 이제 세계로 나간다..현대백화점 독일 현지에 우리 전통 장유 알리기 나서
  • 김동민 기자
  • 승인 2016.11.0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백화점이 우리 고유의 장류를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으로 우선 독일 현지에 한국 장류 알리기에 나섰다는 소식이다.

[뉴스워커: 김동민 기자] 국내의 고추장 된장 등 장류는 세계에서도 보기 드문 맛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그 특이성이 이제 세계시장에서도 K팝 열풍과 함께 널리 알려지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몰고 현대백화점이 독일 현지에 한국 전통 장류의 우수성 알리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주독 한국대사관과 손잡고 오는 12일까지 '카데베 백화점'에서 한국의 맛을 주제로 ‘한식 페스티벌’을 연다. 한국 전통 장류가 독일 현지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얘기다.

독일 베를린 쿠담 거리에 있는 카데베(Kadewe) 백화점은 1907년 문을 연 유럽의 명문 백화점 중 하나다. 또한 독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백화점으로 일일 최고 18만 명이 찾고 있는 독일의 명소다.

현대백화점과 주독 한국대사관은 카데베 백화점 6층 식품관에 한국 전통 장류, 주류, 가공 식품류 등 제품 30여종을 전시한다. 특히 명인명촌이 내놓은 국령애 ‘한우볶음 고추장’, 김영습 ‘매실간장’, 김종희 ‘5년 숙성 간장’ 등 20여종은 별도의 코너를 통해 판매된다.

명인명촌은 장류, 식초류, 전통주류, 참기름류, 반찬류 등 현대백화점이 전국 8도의 각 지역에서 전통을 고수해 제조하는 장인(匠人)을 엄선해 만든 국내 첫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다.

명인명촌이 카데베 백화점에서 판매되게 된 것은 주독 한국대사관의 제안으로 비롯됐다. 주독 한국대사관은 지난 6월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에서 진행된 ‘명인명촌 팝업스토어’에 하루 1000여명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프랑스 현지인들에게 인기를 끌자, 지난 8월 주독 한국대사관이 현대백화점에 ‘독일에도 한국 장류의 우수성을 알리자’고 제안했다. 상품 선정, 제품 홍보자료 제작 등 2개월의 준비 끝에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행사 기간 동안 6층 식품관에 임시로 간이 식당을 운영해 한국 전통 장류를 활용한 불고기, 잡채, 비빔밥 등 대표적 한식 메뉴를 한식 조리사가 즉석에서 만들어 선보일 계획이다.

이경수 주독 한국대사는 "이번 행사가 성공하면 카데베 백화점 측이 행사에서 참여한 한국 전통식품을 정식으로 판매하고, 향후에는 한식당 입점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이라며 한식의 독일 수출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현대백화점 홍정란 식품사업부장(상무)은 "발효식품을 고급 상품군으로 인식하는 유럽 식품 시장을 볼 때 한국 전통식품은 유럽 현지에서도 통할만 한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고 확신한다"며 "향후에도 유럽, 미국, 중동 등 세계 각국에서도 ‘한국 장류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할 방침”이라고 전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