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사장이 이끌 ‘SK텔레콤’ “과감한 혁신과 글로벌 사업 실행력 발휘” 기대
박정호 사장이 이끌 ‘SK텔레콤’ “과감한 혁신과 글로벌 사업 실행력 발휘” 기대
  • 신대성 기자
  • 승인 2016.12.2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텔레콤의 새 수장이 선임됐다. 박정호 사장이 그 주인공으로 박 사장은 글로벌 혁신의 아이콘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사진_SK텔레콤, 그래픽_진우현 기자>

[뉴스워커] 2017년도 SK텔레콤의 새로운 수장이 뽑혔다. 박정호(朴正浩) SK주식회사 C&C 대표이사 사장이 그 주인공이다.

박정호 신임 사장은 1989년 ㈜선경 입사 이후 그룹 내 주요한 보직을 두루 거쳤으며, SK텔레콤 재임 시절 글로벌 사업 개발 및 SK하이닉스 인수를 주도했다. 박정호 사장은 SK주식회사 C&C 대표이사로서 4차 산업혁명이라는 글로벌 ICT 산업 변화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을 바탕으로, 과감한 사업구조 혁신과 글로벌 사업 실행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정호 사장은 그룹 내 대표적인 M&A 및 신성장 사업 개발 전문가로서 이동통신, IoT, 미디어, 플랫폼, 반도체 등 새로운 ICT 융합을 통한 대대적인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또한, SK텔레콤의 Biz. Transformation을 더욱 빠르게 주도해 신규 ICT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국가 차원의 ICT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호 사장은 “SK텔레콤이 국내 ICT 기업의 대표기업으로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국민으로부터 사랑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017년 조직 개편을 추진한다.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기존 사업총괄 조직은 폐지하고 전 조직을 CEO직속으로 편제해 CEO가 주도하는 변화와 혁신을 가속화 해 나갈 계획이다.

데이터 중심의 차별적인 상품․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Data Science 추진단을 신설한다. 또한, 플랫폼사업부문을 신설해 플랫폼 서비스의 기획-개발-기술-Infra를 갖춘 자기완결적 구조를 확보함으로써 시장 변화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로 운영한다.

이외에도 글로벌 영역은 각 기능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사업 추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IoT사업부문 산하에 Global사업본부를, 전략기획부문 산하에 Global Alliance실을 편제한다. 또한, 전략기획부문 산하에 Portfolio Management실을 신설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한다.

SK텔레콤은 조직개편과 함께 기존 임원진에 대한 대규모 인사를 시행했다. 사업총괄을 비롯한 주요 부문장 및 투자회사 대표의 교체를 단행해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이를 바탕으로 강력한 변화를 추진하여 내년을 새로운 Biz. Transformation 추진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또 이형희 사업총괄이SK텔레콤의 사업총괄로서 성과를 인정받아 SK브로드밴드 대표로 보임을 변경하면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형희 신임 SK브로드밴드 대표는 과거 통신사업 경쟁대응 전략 수립 및 실행, MNO 경영 효율화 등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향후 SK브로드밴드가 미디어 영역의 전문 회사로 그 입지를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