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간부 ‘직원에게 정기적 돈 상납’ 의혹…해당 간부 ‘업무추진에 썼다’ 주장
한국전력 간부 ‘직원에게 정기적 돈 상납’ 의혹…해당 간부 ‘업무추진에 썼다’ 주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17.03.2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워커] 한국전력의 고위 간부가 직원들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상납 받아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현재 검찰에서는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해당 간부는 ‘돈은 받았지만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이 아닌 업무 추진에 이용’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최근 한전 간부의 직원들로부터 정기적으로 돈을 상납받은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해당 간부는 송전탑 건설 등의 업무를 하는 중부건설본부로, 지난해 국무조정실은 한전 고위간부가 본부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당시 직원들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받아왔다는 첩보를 입수했다는 것이다. 건네받은 돈 만도 매달 100만원씩 2014년 한해 동안 1200만원이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무조정실은 이러한 사항에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판단, 관련 내용을 한전에 통보했고, 한전 측은 이 사건을 대전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해당 한전 간부는 억울하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직원들로부터 건네받은 돈은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이 아니고 업무추진에 썼다는 것이다.

밀양 송전탑 사건 이후 송전탑 건설 과정에서 민원이 급증하게 됐는데 한전에서는 별도의 예산이 책정돼 있지 않아 불가피하게 직원들이 모은 돈으로 민원인과의 식사 등 공적 업무에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KBS는 해당 간부가 한전에 사용처를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아울러 전했다.이에 대해 검찰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사결과가 어떻게 도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한전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해) 검찰 측에서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아직까지 발표는 나오지 않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