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호 광산구청장, 중기부에 '소상공인 정책' 제안
김삼호 광산구청장, 중기부에 '소상공인 정책' 제안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1.03.2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은 25일 중소벤처기업부를 찾아 지역경제에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들을 제안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실에 김 구청장이 제안한 정책은 ▲골목상권 활성화 패키지형 특화사업 ▲지역경제활력센터 지정 및 지원 ▲도심형 상점가 제도 신설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골목상권 활성화 패키지형 특화사업은 전통시장 지원 사업처럼 각 상권이 가진 특성을 지원해 고객을 끌어 모을 수 있도록 돕는 정책이다. 김 구청장은 관내 3개 지역을 시범사업으로 우선 지정한 뒤 전국으로 확대하는 안을 제시했다.

지역경제활력센터 지정 및 지원은 민선 7기 광산구가 운영해 효용성을 입증한 기업주치의센터를 전국에 보급하는 일이다. 2018년 말 출범한 광산구 기업주치의센터는 관내 중소기업, 소상공인, 사회적경제 기업에 경영·자금·기술·판로 분야의 조언과 해법을 제공하고, 정부의 정책자금을 연계해주고 있다.

작년 말까지 상담 1000여 건, 정책자금 약 147억 원(181건)을 제공했다. 기초지자체가 경제거버넌스를 운영해 경제 성장판을 지역에서 발굴하도록 중앙정부가 정책화해야 한다는 게 김 구청장의 제안이다.

김 구청장은 또 ‘도심형 상점가’ 제도 신설도 제시했다. 상가 밀집지역의 현실을 반영해 지역 상권의 다수를 차지하는 먹자골목 등이 정부 지원혜택을 받도록 하자는 게 핵심이다. 김 구청장은 4000㎡ 안에 30개 이상의 점포가 있거나 동일업종이 전체의 50% 이상일 때 또는 2000㎡ 안에 20개 이상의 점포가 모인 경우를 ‘도심형 상점가’ 지정 요건으로 제안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경제 실핏줄인 소상공인이 살아야 지역경제에 활력이 돈다”며 “현장에서 효용성을 입증한 광산형 경제정책의 전국화로 자치분권 시대에 이은 경제분권 시대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