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어버이날 맞아 '카네이션 선물'... 쾌유 기원
전남대병원, 어버이날 맞아 '카네이션 선물'... 쾌유 기원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1.05.0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세 이상 어르신 입원환자 대상 카네이션 달아주기

본원·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 총 670여 명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 환자들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며 쾌유를 기원했다고 7일 밝혔다.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 환자들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며 쾌유를 기원했다고 7일 밝혔다.<br>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 환자들에게 카네이션을 선물하며 쾌유를 기원했다고 7일 밝혔다.

전남대병원 간호부(간호부장 주덕) 주관으로 열린 ‘카네이션 선물’ 행사는 가정의 달이자 어버이날에 가족과 함께하지 못한 채 병상에서 치료 받고 있는 70세 이상의 환자들을 위로하고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전남대병원은 본원 399명, 화순전남대병원 250여 명, 빛고을전남대병원 30명 등 총 679명에게 꽃을 선물했다. 본원은 이날 안영근 병원장이 박창환 진료처장·주덕 간호부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1동 9층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을 방문해 입원환자들에게 직접 카네이션을 전했다.

이날 안영근 병원장은 70대의 김 모 환자에게 “식사 잘 드시고 힘내세요. 병원 의료진이 최선을 다해 치료하겠습니다”며 쾌유를 기원했다. 이에 환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수고가 많으신데 이렇게 병동을 찾아와 꽃까지 선물해 주니 너무 고맙고 의료진도 건강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