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단독보도] 서울대형병원 교수 발언에 환자, ‘성적 수치심’ 느껴… 병원 측 “사실관계 확인 중”
[뉴스워커_단독보도] 서울대형병원 교수 발언에 환자, ‘성적 수치심’ 느껴… 병원 측 “사실관계 확인 중”
  • 황백희 기자
  • 승인 2021.05.12 15: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병원, 이곳에서 환자가 의사의 질문에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글이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왔다. 확인 결과 해당 글 게시자는 병원 측에 민원을 제기했고, 사안은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병원 측은 알렸다.
서울의 한 병원, 이곳에서 환자가 의사의 질문에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글이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왔다. 확인 결과 해당 글 게시자는 병원 측에 민원을 제기했고, 사안은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병원 측은 알렸다.

지난 11일 ‘한 인터넷 게시판에는 하나의 고발성 게시글이 올라왔다. ‘서울(대형)병원 교수가 임신 관련 모욕감을 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된 것인데, 서두에 공익 목적임을 밝히고 작성된 글이었다.

게시자는 최근 실신 후 응급차에 실려 간 적이 있어, 예후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병원 내과관련 A교수를 찾아갔다. 진찰을 위해 A교수와 면담을 나누는 과정에서 게시자는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게시자의 글에 따르면 A교수는 게시자에 남자친구가 있느냐고 물었고, 이어 “마지막 관계일이 언제냐”고 물었다. 게시자가 몇 년 됐다고 답변하자, A교수는 “그게 남자친구냐”고 되물었다는 것.

임신일 경우 실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임신 가능성이 확실히 없냐”라는 A교수의 질문에 게시자가 없다고 하니, “남자친구가 외국에 가 있어서 그러냐”는 질문이 돌아왔다. 해당 질문에 ‘남자친구와 자주 못 만나서 오랜간 관계를 갖지 않은 것이냐’는 해석이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 게시자는 큰 수치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후로 ‘오랫동안 갖지 않은 관계’를 주제로 긴 면담이 이어졌고, 더 참을 수 없었던 게시자는 “저 관계 안 해요. 임신계획 없어요”고 답변했다. 그러자 A교수는 “지금 나라가 저출산 문제로 야단인데 여자들이 임신을 해서 애를 낳아야지”라고 일갈했고, 이에 불쾌감이 더해진 게시자가 “아니, 애 안 낳는다니까요?”고 응수하는 도중 A교수가 고함을 쳤다.

“…좀 준비하라니까!”라고 별안간 언성을 높여 간호사에 지시를 내린 것. 게시자는 A교수가 의도적으로 자신의 말을 끊고자 고함을 친 것으로 느꼈다고 주장했다.

산부인과도 아닌 곳의 교수에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낀 것에 게시자는 곤욕스러운 심정을 토로했다. 여성을 향한 구시대적 발상, 무례하고 폭력적인 발언에 피해 받는 여성이 다시는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첨언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산부인과가 아닌 곳에서 임신 여부를 묻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마지막 관계일을 묻는 경우는 보지 못했다”, “일반적으로 마지막 생리일이나 임신 가능성을 묻지, 마지막 관계일을 묻는 것은 명백한 성희롱이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후 게시자는 추가글을 통해 사건 발생일인 지난 10일 병원 홈페이지에 불편사항을 접수했고, 병원 고객센터 측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원하는 사과 방식에 대한 질의에 게시자는 의료인이 여성 환자에 진료 외 성희롱성 발언을 하는 일이 없도록 조처를 요청했으며, A교수의 대면 사과 혹은 유선 사과를 원한다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병원 관계자는 “현재 민원부서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답변했다. 병원명이나 진료과가 게시글에서 특정된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신중을 기하고 있으며, 내용이 확인되는 대로 적합한 대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비 2021-05-17 23:35:12
ㅋㅋㅋㅋㅋㅋ

ㅈㅂㅇ 2021-05-17 21:39:40
ㅁ ㅊ ㄴ

유진 2021-05-16 22:57:19
의사라는......
글쓴이 충분히 이해 되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