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도 모르는 신용 카드 할부 수수료율 계산 방법?
카드사도 모르는 신용 카드 할부 수수료율 계산 방법?
  • 장하민 기자
  • 승인 2021.05.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캐시백, 포인트 적립 등 신용카드를 활용할 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많지만, 체크카드와 대비되는 신용카드의 최대의 장점은 ‘할부 거래’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신용카드 할부 거래는 재화 구매 시 일반적으로 2~3개월 길게는 24개월까지 카드 대금 지불을 유예할 수 있는 서비스로 재정 상태에 맞춰 금액을 납부할 수 있기에 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신용카드 할부는 당장의 부담은 줄여줄 수 있지만, 적지 않은 수수료 부담으로 인해 지출 관리에 실패할 경우 반대로 재정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신용카드 사용자들의 안전한 소비를 위해서는 신용카드 할부 수수료 계산이 필수적이지만, 막상 카드사는 명확한 할부 수수료율 계산 방법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자료_각사
자료_각사

신용카드 할부 수수료의 경우 보통 할부 기간, 개인의 신용점수, 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상이하다. 카드사별 수수료는 매출 전표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지만, 실제 고객이 부담하게 되는 할부이율은 정해진 공식이 없기에 고객은 자신의 소비 금액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어렵다.

이에 소비자에 부과되는 할부수수료의 범위가 넓을 뿐 아니라 신용등급이 낮은 경우엔 할부 수수료율이 지나치게 높은데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쉽게 할부수수료율을 확인할 수 없기에 신용카드 할부수수료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BC카드에서 공개한 카드사별 할부 수수료에 따르면 카드사별 수수료율은 신한카드(10.90%~21.80%), 국민카드(10.00%~21.40%), 우리카드(14.50%~19.50%), 하나카드(9.90%~22.70%), 농협카드(10.50%~20.50%), IBK기업카드(9.80%~26.90%) 등으로 대부분의 카드사에서 고객 등급별 수수료율 및 기간별 가산금리(3개월 이상 이용 시 할부이용개월수에 따른 가산수수료율 부과)를 포함해 운용하고 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할부 거래를 했을 때 신용점수, 카드 이용실적, 할부 기간 등에 따라 할부 수수료가 다른 것이 맞으며 각사가 개별기준으로 운영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공동으로 적용되는 기준이 없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카드사마다 다른 기준의 지표로 수수료를 시스템화 해 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카드사에 따라 카드 사용 기간, 한도 등이 할부 수수료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