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국민의 시선] 온라인 충전금 환급규정 제도 마련할 때
[뉴스워커_국민의 시선] 온라인 충전금 환급규정 제도 마련할 때
  • 안국현
  • 승인 2021.06.0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전금 환급 시 업체마다 제각각 소비자 혼란 초래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뉴스워커_국민의 시선] 최근 들어 온라인 충전금에 대한 이슈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 업체들마다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현금을 충전하면 보너스로 충전을 더 해주거나 결제 시 편리함을 제공하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선불 충전금은 결제를 하기 위해서 온라인몰 업체 계좌에 미리 충전해 둔 돈을 의미하게 되는데 그 규모에 따라서 업계의 충성도를 평가할 수 있는 잣대로 생각하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

그만큼 충전금액이 많다는 것은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충성도가 많은 고객들은 그만큼 더 많은 소비를 하는 마케팅의 대상이 되는 VIP 고객을 의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선불 충전금 규모는 이베이코리아에서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의 경우에는 831억 원, 쿠팡 731억 원, SSG 닷컴 277억 원 등으로 규모의 편차도 높아지고 있어서 업계에서는 그 충전금 규모를 높이는데 마케팅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타벅스 카드에 미리 충전한 돈이 무려 2000억 원을 육박했다고 하며 토스의 경우에도 1158억 원을 작년 기준으로 돌파했다고 한다. 네이버 페이의 규모도 이미 576억 원을 넘었으며 카카오페이 역시 3000억 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이제 충전금 전쟁에 돌입한 것으로 보이고 있다. 어떤 업체가 얼마나 많은 고객 충전금을 보유하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온라인 금융시장을 장악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각 업체들의 보유한 충전금은 핀테크 업체가 보유한 충전금과는 조금 성격을 달리하지만 규모가 커질수록 그에 따른 부작용이나 우려도 높아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충전금은 소비자가 스스로 충전한 금액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다시 해지하고 환급받을 수 있는 조건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선불 충전금 규모 급격히 증가, 고객 충성도 평가척도


특히 소비자 마음이 변하면 언제라도 다시 환급하거나 취소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마땅하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계좌이체, 무통장입금, 상품권 등록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충전을 하고 있으며 업체의 온라인 계좌로 직접 현금을 입금하는 방식과 수수료가 존재하는 신용카드나 상품권·기프트카드 등록으로 충전하는 방식으로 구분하고 있는데 이렇게 구분하는 이유는 바로 충전 방식에 따라서 환급규정을 달리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충전하는 방식을 다양하게 제공하는 것은 바로 업체가 해야 할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환급규정은 방식에 따라서 달리하는 것에 대해서는 업계의 입장만 고려한 처사임이 분명한 것 같다.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사전에 충전하는 업계의 입장에서는 고객을 확보하고 사이트 내에서 쉽게 결제할 수 있는 금액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필요한 마케팅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환급규정이 달라지는 것은 수수료 부분을 회원들에게 전가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충전금 환급 규정 제각각 구체적인 규정 필요한 시기


또한 소비자 충전금액의 경우에는 1년 이상 쓰지 않고 두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충전해 두는 기간 동안 어떤 형태로든 눈에 보이진 않는 이자 발생이 일어나고 있고 그 규모가 클수록 이자 규모는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임을 감안할 때 충전 및 환급 규정에는 차별이 없어야 하는 것이 당연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공정거래위원회 환급 기준에 따르면 고객이 카드 등으로 충전한 금액에 대해서는 60% 이상 사용 후 환급이 가능하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반해 현금으로 충전할 때는 규정이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업체별로 상이한 것이 문제이다. 같은 금액으로 충전하는 금액의 환급규정이 업체마다 다른 것은 어쩌면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인 듯하다.

충전금액이 얼마냐에 따라서도 환급기준도 상이하고 고객 요청이 있을 경우에는 즉시 잔액을 전액 환급해 주는 경우도 있지만 금액에 관계없이 환급 건당 수수료 150원을 받는 곳도 있어서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소비자와 업계의 계약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혼란을 야기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앞으로 핀테크 업체를 비롯한 많은 온라인 업체들이 고객들의 충성도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선불 충전금 제도를 대폭 강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환급규정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규정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