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특조위 "전두환정권, 5·18자료 조작, 왜곡"
국방부 특조위 "전두환정권, 5·18자료 조작, 왜곡"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7.10.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비 의혹 등을 조사 중인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는 23일 전두환 정권이 ‘80위원회’기구를 구성해 5·18 관련 자료를 조직적으로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조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985년 구성된 '80위원회' 등을 통해 5·18 관련 역사적 사실이 왜곡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그 진상을 추적하고 있다"며 "전두환정부하에서 국무총리실과 국가안전기획부 등 정부 차원의 조직적 개입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전두환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며 "특조위가 발굴한 1985년 6월 5일 관계장관 대책회의 자료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행정조정실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내무부, 법무부, 국방부, 문공부, 육군본부, 보안사, 치안본부, 청와대, 민정당, 안기부가 참여하는 가칭 '광주 사태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운영하기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진상규명위원회는 광주 사태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수집하고 종합 검토해 광주 사태 백서를 발간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며 "실무위원회의 위장 명칭을 80위원회로 명기해 정부 차원의 기구 구성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최대한 막으려 했던 조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조위는 '80위원회' 활동이 군 기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하며, 당시 진압에 동원된 사병들의 체험수기 조작 개입 흔적에 대해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기무사 제출자료 체험수기와 88년 군사연구소 발간 체험수기는 내용에 차이가 있을 뿐만 아니라 특정 사건에 다양한 수정이 이뤄졌다”며 “80위원회와 같은 정부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인들의 증언이 담긴 5·18 '체험 수기'를 보면 1981년 6월 8일자 체험 수기에는 계엄군이 '무릎 쏴' 자세로 집단사격을 했다는 군 간부 증언이 있지만, 1988년 군사연구소가 발간한 체험 수기 내용은 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특조위는 지난달 11일 출범해 조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당초 출범 시 제기된 의혹인 헬기사격 여부에 관해 목격자를 포함한 19명을 조사했고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관해서는 조종사와 무장사 등 29명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또 “1985년 정치적 상황을 보면 80위원회 구성 당시가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요구가 분출한 때”라며 “전두환은 선거 참패를 노신영 국무총리 임명 등 인사 문제로 돌파를 시도하는 등 이런 정치적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