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코퍼레이션, 실적 2년 연속 하락세... S&I “최근 실적 오르고 있다”
S&I코퍼레이션, 실적 2년 연속 하락세... S&I “최근 실적 오르고 있다”
  • 이병우 기자
  • 승인 2021.06.1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I코퍼레이션(대표 이동열)LG그룹의 계열사로 건설, FM, 레저 등 토탈 스페이스 솔루션 기업이다. 그런데 해당 기업의 실적은 2019년부터 연이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해 S&I코퍼레이션 관계자는 “2018년에 가장 많은 매출액이 발생했을 것이다당시 회사가 분할되기 전 이었고, 분할된 이후에는 자연스럽게 매출이 조금 줄어든 상황이다면서 “FM, 레저 사업은 평상시와 같은 수준으로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_금융감독원

이어 다만 레저부문은 코로나19로 타격이 조금 있었다회사는 건설부문이 외부보다는 내부에서 진행이 많이 되고있다면서 회사는 타 건설업처럼 수주가 이루어지거나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지난 번 시공평가가 20위권으로 상승했을 때, 외부사업(주택사업) 진출에 대해 연락이 많았었는데, 회사는 외부사업 진출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 된 바가 없다고 했다.

앞서 S&I코퍼레이션은 지난해 총 매출액 약 17045억원으로 2019(24007억원), 2018(29852억원) 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상태다.

출처_금융감독원

더불어 총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또한 급 하락했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총 영업이익은 약 756억원, 2019년은 약 1348억원, 2018년은 약 1727억원이며, 당기순이익은 2020년은 약 677억원, 2019년 약 3888억원, 2018년 약 1559억원으로 공시됐다.

한편, 해당 기업은 지난해 총 4(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광주시청, 창원지방검찰청, 창원지방검찰청,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여수지청)의 제재를 받은 바 있다.

구체적으로 기업은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2020310)에게 개구부방호미조치, 전기방호 미조치 사유로 벌금 50만원을 부과 받았다. 또한 광주시청(202058)에게 건축법상의무사항 위반으로 이행강제금 3810만원을 부과받기도 했다.

또한 창원지방검찰청(202061, 동년105)에게 산업재해예방 미 조치와 공동구 상부 슬라브 개구부 추락방지조치 미흡으로 각각 벌금 500만원, 벌금 100만원을 부과 받았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여수지청(20201214)으로부터 산업안전보건관리비 목적외 사용으로 과태료 304200원을 부과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