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의원, 중앙당에 농어촌·농어업 발전을 위한 대책 강력 촉구
이개호 의원, 중앙당에 농어촌·농어업 발전을 위한 대책 강력 촉구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1.06.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전남도청에서 더불어민주당·전라남도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방이양된 균특 사업 재원에 대한 영구보전 건의, 고향사랑기부금법 통과 협조 요청
농어업 예산은 농어민의 자존심, 농어업 예산증가율 최소 3%이상 되어야

이개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함평·영광·장성,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이 균특사업 지방이양 재정보전과, 고향세법 국회 통과, 농어업 예산 증액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의원은 21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전남도 예산정책협의' 발언을 통해 이 같은 3가지 농어업 현안 해결에 여당이 적극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이 날 예산정책협의에는 민주당 송영길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중앙당 지도부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라남도 국회의원, 김영록 도지사등 전남도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개호 의원은 먼저 1단계 재정분권 과정에서 이양된 3.6조원 규모의 균특사업 재원을 3년간(20~22년)만 한시 보전하는 점을 지적하고“지방이양 사업 대부분이 농어촌 개발사업, 지방하전 정비등의 재해예방사업등 낙후된 농어촌 발전을 위한 필수 사업으로 사업을 이관하면서 사업비 재원까지 지방에 전가하는 것은 열악한 지방정부로서는 큰 부담”이라면서 균특 이양사업에 대한 재원을 영구보전 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직접 대표 발의하여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고향사랑기부금법’의 조속한 통과를 위한 중앙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 의원은 “지방소멸위기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고향사랑기부금 도입은 지방소멸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유용한 정책 수단이 될 것”이라면서 “먼저 이 제도를 도입한 일본의 경우 매년 6조원 규모의 재원이 마련되어 지방에 지원되고 있고 경제 규모 차이를 고려할 때 우리의 경우 2조원 정도 재원이 마련되어 이를 통해 농어촌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법안 통과를 위해 중앙당 차원에서 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농어업 예산 증가 필요성도 역설했다. 이 의원은 “농어업 예산의 증가율은 농어민의 자존심이라고 볼 수 있지만 올해 기재부에 제출된 내년도 전체 부처 편성 예산이 작년 대비 총액 6.3%가 증가한 대 반해 농어업 예산은 0.9% 증가하는데 그치고 있다”면서 “이는 농어촌을 심각하게 홀대하는 것으로 최소한 전체예산 증가율의 절반인 3% 이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중앙당 차원에서 농어촌 예산 확대에 각별하게 신경을 써 줄 것”을 강조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