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저축은행, 엉뚱한 사람에 대출… 검증 '구멍' 우려엔 "시스템 문제 아냐"
NH저축은행, 엉뚱한 사람에 대출… 검증 '구멍' 우려엔 "시스템 문제 아냐"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1.06.2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연락 전까지 잘못된 대출 파악 못해… 이름·주민번호 점검 시스템 구축

NH저축은행이 은행 고객도 아닌 당사자 본인도 모르게 대출을 하면서 고객정보 검증 시스템에 구멍이 생긴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다만 NH저축은행은 시스템적인 문제는 아니었으며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시스템 개선을 취했다고 밝혔다.

SBS 보도에 따르면 조 모씨는 지난해 3월 생활자금을 대출받기 위해 기존 대출이력을 조회하다가 NH저축은행에서 2018년 8월 2900만원의 대출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조씨는 NH저축은행 계좌를 튼 적도 없는, 이용고객도 아니었다.

조씨가 NH저축은행을 통해 확인한 결과 2018년 8월 A씨에게 신축 오피스텔 분양권을 팔았는데, 이 과정에서 중도금 집단 대출 신청자 명단에 이름은 A씨로 바꿔 넣으면서도 주민등록번호는 조씨 것을 그대로 남겨두는 바람에 조씨가 대출받은 것으로 처리됐다.

잘못된 대출이 2년 가까이 유지된 셈이다.

이처럼 고객정보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불일치하는 오류가 있었음에도 대출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시스템 전반에 걸친 불신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NH저축은행 관계자는 "시스템적으로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후에 이와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기 않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2년간 잘못된 대출이 나간 사실을 몰랐던 이유에 대해서는 "중도금 대출이다보니, 신탁사를 통해 이자 대납이 이뤄졌고 연체나 불량거래가 있었으면 사측에서 고객에게 사후관리 측면에서 안내 등을 했을 텐데, 전혀 연체가 없었고 만기일이 도래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정상거래가 되고 있었기에 파악하지 못했다가 고객 연락을 받고 인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사실을 인지한 뒤 바로 정정을 했고, 현재 보상을 위한 고객과의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개선 내용에 대해서는 "대출 실행 전에 고객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일치하는 지 여부를 한번 더 점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추가로 보완했다"고 밝혔다.

한편 NH저축은행 민원건수 공시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2건, 2분기 1건, 3분기 1건, 4분기 0건, 올해 1분기 2건의 민원이 발생했다.

또한 올해 1분기 기준 총자산은 1조7772억원으로, 거래자수는 26만여명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