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김영욱의 동서남북] 文대통령 ‘SNS 소통’은 탈권위주의
[뉴스워커_김영욱의 동서남북] 文대통령 ‘SNS 소통’은 탈권위주의
  • 김영욱 시사칼럼니스트
  • 승인 2017.11.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워커_김영욱 시사컬럼니스트] 페이스북(Facebook)은 미국의 유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 SNS) 웹사이트로, 2004년 2월 4일 개설하였다.

말 그대로 웹상에서 이용자들이 인맥을 형성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 웹사이트 중 하나로, 한국의 카카오톡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나스닥 상장 회사로서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서부에 있는 팰러앨토(Palo Alto)에 본사가 있다.

미국 나이를 기준으로 13세 이상이면 누구나 이름·이메일·생년월일·성별 기입만으로 간단하게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친구 맺기’를 통하여 많은 이들과 웹상에서 만나 각종 관심사와 정보를 교환하고, 다양한 자료를 공유할 수 있다.

▲ 소통은 친화를 만들며, 불통은 오해를 불러온다. 역대 대통령들 특히 손 안의 인터넷이라 불리는 스마트폰이 발달하면서 SNS의 성장도 아울러 일어났다. 역대 대통령 중 이런 소통과 SNS를 가장 잘하는 대통령을 꼽으라면 문재인 대통령이 으뜸이라 할 수 있다. 그 만큼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려는 노력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_진우현 기자>

처음에는 하버드 학생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된 사이트였다. 2월 말 무렵 하버드 재학생 절반 이상이 가입하였고, 3월에는 스탠포드·컬럼비아·예일 대학교 학생들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개설 두 달 만인 4월에는 MIT·보스턴·노스이스턴 대학교와 모든 아이비리그까지 확장되었다.

19세 때 창립한 CEO인 마크 주커버그는 4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여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2010년 3월 발표한 세계 10대(大) 청년 부호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러한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포항 지진과 관련해 지난 16일 오후 2시경 “어제 갑작스러운 지진으로 많이 놀라셨을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다치신 분들의 쾌유를 기원 드린다”며 “정부는 집을 떠나 고생하고 계신 이재민 여러분이 하루 빨리 집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지속하고 있는 SNS를 통한 대국민 직접 소통의 연장선상이다. 분야도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논란, 프로야구 이승엽 선수 은퇴 축하, 추석인사 등 다양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9일 자신의 SNS 계정에 “SNS 시대에서 한글의 위대함이 더욱 빛난다. 참으로 자랑스럽고 소중한 우리의 한글”이라며 571돌 한글날 메시지를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1일 청와대 공식 SNS을 통해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즐거우면 좋겠다”며 추석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SNS를 통해 국민과 격의 없는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등 외국 정상들이 소소한 일상부터 거시적인 정책 발표 등을 공유하며 SNS를 활용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국내에선 흔치 않았던 탓에 호평 일색이다.

우선 문 대통령 페이스북엔 취임일 첫 일정, 5·18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사, 일자리상황판 및 광화문 1번가 소개,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에게 전한 답신 등이 올라왔다.

특히 취임 첫 일정으로 지난 5월 10일 새벽 게시한 주커버그에게 쓴 회신은 큰 화제가 됐다. 국내 정상과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외국 CEO가 ‘만나고 싶다’는 내용을 주고받았다는 사실 자체가 ‘신선함’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어서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은 제가 전에 말했던 ‘사람 중심 4차 산업 혁명’의 중심”이라며 “저도 주커버그씨를 만나서 이 시대의 온라인 소통과 이 세계의 사람들과 어떻게 더욱 효과적으로 소통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앞서 주커버그는 문 대통령 페이스북에 “당신과 페이스북으로 소통하다니 굉장하군요. 당선 축하드리고 만날 날을 고대합니다”란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의 SNS 소통은 탈권위주의를 확산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청와대도 문 대통령의 활발한 SNS 활동을 보좌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개인 SNS 기록물도 엄연한 ‘대통령 기록물’의 범주에 포함된다. 당연히 법적 절차에 따라 보존돼야 하는 자료”라고 밝혔다.

SNS 활용의 폭이 날이 갈수록 넓어지면서, 다음 대통령도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관련 규정을 정비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정치인들의 SNS 활용이 ‘대세’라면서도 이미지 정치 확대를 우려하고 있다.

정치인의 SNS 활용이나 TV 예능프로그램 출연 등은 정치를 감성화 시키기 때문에 확실히 좋은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부정적, 긍정적 측면을 떠나 SNS 소통은 받아드릴 수밖에 없는 현실이지 않은가.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