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제14호 ‘찬투’ 간접 영향 받는다… ‘반도건설 한양 신동아건설’ 건설·공사현장 태풍 대비 현황은?
태풍 제14호 ‘찬투’ 간접 영향 받는다… ‘반도건설 한양 신동아건설’ 건설·공사현장 태풍 대비 현황은?
  • 이병우 기자
  • 승인 2021.09.1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스워커 그래픽 1팀
그래픽=뉴스워커 그래픽 1팀

태풍 제14호 ‘찬투’가 오는 17일 오전 제주도 인근 해상을 지나 약 500㎜의 물 폭탄을 쏟을 예정이다.

이에 <뉴스워커>는 2021년 시공능력순위 기준에 따라 ㈜반도건설(34위), ㈜한양(38위), 신동아건설㈜(53위)을 선별해 각 사의 태풍 대비 및 점검 상태 등을 파악했다.

첫 번째로 반도건설은 태풍 ‘찬투’에 대비해 현장 시설물 안전점검 강화 및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뉴스워커>와의 통화에서 “▲가설 시설물의 고정 및 붕괴 예방조치 ▲건설자재 등의 비산 방지 ▲급경사지 및 절개지 등 비탈면 보양 등 안전조치 ▲유사시 응급복구를 위한 장비·자재·인력 등을 배치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 ㈜한양은 태풍에 대비해 낙하물 및 시설물들을 재점검에 나선상태라고 했다.

한양 관계자는 <뉴스워커>와의 통화에서 “현재 태풍이 올라오고 있는 상태로 본사는 각 현장마다 안전강화를 지침한 상태”라며 “낙하물‧시설물 등에 대해 재점검을 나선 상태로,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본사는 각 현장에 지침을 내린 상황”이라고 전했다.

세 번째로 신동아건설은 <뉴스워커>와의 통화에서 본사 지침에 따라 현장별로 조치를 나섰다고 설명했다.

신동아건설 관계자는 “본사 지침에 따라 풍수해를 대비하고 있는 상태”라며 “본사 매뉴얼을 토대로 준비해 피해를 입지 않게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첨언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