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교보증권, 올 3분기 민원 300% 급증
현대차증권·교보증권, 올 3분기 민원 300% 급증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1.10.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증권·이베스트투자증권·유진투자증권은 민원 대폭↓
한화투자증권, 3분기 환산건수 기준 5.2건… 최다 민원

현대차증권과 교보증권, 하나금융투자의 올해 3분기 민원이 2분기 대비 20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차증권과 교보증권은 2분기 대비 무려 300%나 민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투자협회 자료에 따르면 증권업계 민원 증감세가 뚜렷하게 양극화됐다.

하나금융투자와 현대차증권, 교보증권은 모두 200%대 이상의 민원 증가율을 보였다.

하나금융투자의 경우 올 2분기 민원은 30건으로 환산건수(활동계좌 10만좌당 민원수)로는 0.79건에 머물렀지만 3분기에 99, 2.61건으로 230% 증가했다.

현대차증권은 같은 기간 민원이 5건에서 20건으로 300% 늘었다. 환산건수 기준으로도 0.65건에서 2.3건으로 253.8% 큰 폭으로 민원이 급증했다.

교보증권도 300%대의 민원 증가를 보였으나 1건에서 4건으로 늘어난 것으로, 환산건수 기준으로 봐도 0.18건에서 0.64건에 불과했다.

반면 민원이 감소세로 돌아선 증권사도 많았다.

2분기 민원이 폭증했던 SK증권은 2분기 1493건에서 3분기 36건으로, 환산건수 기준으로도 109.5건에서 2.62건으로 97% 가까이 대폭 줄어들었다.

이베스트투자증권도 33건에서 9건으로, 환산건수 기준 6.6건에서 1.6건으로 민원이 대폭 감소했다.

유진투자증권도 2분기 96건에서 3분기 22건으로 77% 감소했고 환산건수 기준으로도 10.51건에서 2.13건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한화투자증권은 같은 기간 41건에서 45건으로 큰 폭의 증가는 없었지만 올 3분기 환산건수가 5.2건을 기록하며 18일 기준으로 민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