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서 50대 근로자 배관 맞아 사망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서 50대 근로자 배관 맞아 사망
  • 이병우 기자
  • 승인 2021.10.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스워커 그래픽 1팀
그래픽=뉴스워커 그래픽 1팀

건설공사현장 등의 근로자들 사망사고 소식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지난 19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는 50대 근로자가 펌프카에 매달린 배관에 맞아 사망했다.

20일 경찰은 <뉴스워커>와의 통화에서 경기 평택시 고덕면에 소재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건설 현장에서 50대 근로자 A씨가 작업을 하던 중 펌프카 배관에 맞아 사망했고, 현재 조사 중이라고 답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9일 오후 138분께 경기 평택시 고덕면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건설 현장에서 50대 근로자 A씨가 사망했다사망원인은 근로자 A씨가 레미콘 차량 상부에서 작업을 하던 중 옆에 있던 펌프카 배관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현장 관계자 조사 중으로, 당시 과실여부를 파악하고 있다현장 책임자들이 현장에 있었는지에 대한 여부를 진행할 예정이며, 참고인목격자 등은 조사가 끝난 상태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현재 경찰은 관계자들 관련 서류들을 파악하고 있고, CCTV영상 확보가 이루어진 상황이라고 첨언했다.

해당 사고와 관련해 삼성물산 관계자는 취재진과 통화에서 사고와 관련해 현장 조사 중으로 당사는 사고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사고가 발생한 근본적인 원인들을 파악하고 있고, 당사는 사고 현장 뿐 아닌 다른 현장들까지 모두 총체적 재점검에 나섰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대한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