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올해 3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약 77% 상승
현대건설, 올해 3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약 77% 상승
  • 이병우 기자
  • 승인 2021.10.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현대건설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77% 상승했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건설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약 43519억원 영업이익은 약 2203억원 분기 순이익은 약 1483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모두 상향된 상태로, 매출액은 약 3095억원(7.7%), 영업이익은 약 805억원(57.6%), 분기 순이익은 약 645억원(77.7%)씩 늘었다.

기업의 20203분기 때 매출액은 약 4424억원, 영업이익은 약 1398억원, 분기 순이익은 약 838억원이었다.

다만, 올해 2분기 때 보다는 매출액이 약 316억원 소폭 감소했다.

기업의 지난 2분기 매출액은 약 43835억원 영업이익은 약 1409억원, 분기 순이익은 약 849억원이었다.

현대건설은 올해 하반기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을 본격화했고, 올해 신규 수주액은 총 236371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수주 목표액의 약 93%로 전년 동기 대비 약 8% 늘어난 규모로, 국내 사업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건설은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전 EPC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Total Solution Creator'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