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불법 비자금 조성 혐의' 재판行… 노조·시민단체 "거취 결단을"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불법 비자금 조성 혐의' 재판行… 노조·시민단체 "거취 결단을"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1.12.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대구은행 전·현직 임원 등 총 4명이 불법 로비자금 조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부는 지난 6일 대구은행이 자회사인 DGB스페셜라이즈드뱅크의 상업은행 인가를 받기 위해 캄보디아 공무원들에게 전달할 로비자금 350만달러를 현지 브로커에게 제공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전·현직 임직원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당장 노조에서는 김 회장이 조속한 시기에 거취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대구은행지부는 지난 7일 성명을 통해 "재판과정에서 경영 공백이 다시 발생한다면 DGB는 영원히 생존경쟁에서 뒤쳐질 수 밖에 없다"며 "책임있는 CEO로서의 선택지는 분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실상 김 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셈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불법로비 자금 조성 혐의의 시작은 지난해 불거진 대구은행 캄보디아 부동산 사태다.

당시 대구은행이 부동산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동산 금융사고'로 받아들여졌지만 검찰의 수사결과를 통해 비자금 조성 혐의가 드러난 것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난 2019년 대구은행 캄보디아 현지법인인 DGB스페셜라이즈드 뱅크는 은행 부지 명목으로 부동산 매입을 추진하면서 현지 부동산 대리인에게 총 예약금 210억원 중 133억원을 지불했다. 그러나 부지 매입은 무위로 돌아갔고 사기를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런데 부동산 금융사고와 관련해 애당초 부동산 가격이 부풀려졌고 이는 로비를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금융사고 논란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번졌다.

이후 지난 8월 대구은행을 대상으로 검찰 압수수색까지 진행됐으며, 김 회장 등에 대한 외국공무원에 대한 뇌물방지법·특가법상 횡령 혐의가 드러났다.

노동계와 시민단체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구은행에 혁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김 회장에 대해 거취 결단을, 시민단체는 김 회장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이처럼 거세진 퇴진 요구에 대해 김 회장이 어떤 결단을 내릴 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