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국민의 시선] NO GS25… “남혐논란, 시장 뒤흔드나?”...치킨업계도 불똥튈라 ‘손 삭제’
[뉴스워커_국민의 시선] NO GS25… “남혐논란, 시장 뒤흔드나?”...치킨업계도 불똥튈라 ‘손 삭제’
  • 정선효
  • 승인 2021.05.0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가맹점주 게시판에는 사과문까지….
GS25에 대한 남혐논란이 쉬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유통업계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GS25에 대한 남혐논란이 쉬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유통업계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GS25 캠핑 이벤트


지난 1일, GS25가 공식 SNS에 캠핑 이벤트 포스터를 게시했다. ‘캠핑가자!’라는 문구가 크게 쓰여 있고, 그 위에 놓인 소시지를 잡으려는 손 모양이 그려져 있었다. 일부 남성들은 해당 손 모양이 한국 남성 성기를 비하하는 <메갈리아>의 표시라며, GS25의 남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GS25 측에서는 포스터를 삭제하고 1차 수정안을 게시했다. 소시지와 손 모양 그림은 사라지고, 대신 기존의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 글귀는 남겼다. 그러나 문제는 남아 있었다. 해당 영어 글귀를 단어별로 뒷 글자만 따서 거꾸로 읽으면 ’megal', 그러니까 앞서 언급한 메갈리아의 ‘메갈’이 된다는 것이다.

이에 GS25 측에서는 논란을 잠재우고자 두 번째 수정안을 제시했다. 손 그림도, 영어 글귀도 전부 삭제한 포스터였다. 동시에 해당 문구는 포털 사이트 내 번역 결과를 적은 것이며 이미지도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 캠핑’ 등을 키워드로 다운로드한 디자인 소스를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가맹점주에게 사과, 그러나


지난 4일, GS25 가맹점주 게시판에는 이에 관련한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의 사과문이 올라왔다. 지난 주말 5월 캠핑행사 포스터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는 말로 시작한 글에는 앞서 서술한 것처럼 남혐을 의도한 적이 없었으며 디자인 요소에 사회적 이슈가 있음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해명이 포함됐다.

여기에 논란 발생 후 심도 있는 검토와 즉각적인 대응이 부족했다며, 본인을 포함한 관련자 모두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사규에 따라 조치를 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청원까지 이어지자


지난 3일, <GS25의 군부대 PX 계약을 전면 철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서는 GS25가 2010년부터 해군과 계약을 맺고 군부대 PX를 독점 운영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GS25를 ‘군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악덕기업’이라고 표현했다. GS25의 해군 PX 계약을 전면 철회해달라는 문장으로 마무리한 해당 청원은 이튿날인 4일 오후 기준으로 6만여 명의 동의자를 모았다.

이렇듯 온라인상에서 시작된 GS25 불매운동이 사그라질 조짐이 보이지 않자 가맹점주들은 본사를 대상으로 브랜드 이미지 추락에 따른 집단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법인 문장을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하고, 1인당 손해배상금액은 100만원 기준으로 진행해 추후 배상금액이나 소송 차수를 높일 수도 있다.


어쩌면 예견된 문제


상황이 이렇다 보니, GS25가 과거에 했던 성차별적 마케팅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16년의 광고에서는 명품 쇼핑백을 든 여성 영상에 ‘된장각’이라는 자막을 띄워 논란이 됐다. 비판이 거세지자 이어진 대응은 수정과 재 업로드였다. 이번 사건과 달리 공식 사과도 없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그땐 사과도 없더니 이번엔 사과씩이나 했다. 발전했다고 봐야 하나’ 등 웃지 못 할 농담을 던졌다. ‘언젠가 터졌어야 할 문제가 드디어 터졌다’ 언급하는 네티즌도 볼 수 있었다.

과거 한 집단에 대한 차별이 조용히 묻혔고, 대부분 사람은 피해가 다른 집단으로, 혹은 자신에게 옮겨오리라고 상상조차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올해의 GS25는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서 부정적인 시선을 받고 있다. 어쩌면 작금의 상황은 예견된 문제였을지도 모르겠다.

사진_치킨업계 A사

이런 문제로 유통업계에서는 GS25로 인한 불똥이 튕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실제 치킨 프랜차이즈의 한 업체는 자신의 소떡 메뉴의 기존 손 그림을 포크로 서둘러 변경했다. 자칫 메갈리안이라는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사진을 서둘러 변경한 것. 당초 해당 치킨 업체는 소떡에 손그림을 케이준감자에 포크 그림을 그려넣었지만, 논란 이후 소떡에도 포크그림으로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