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가의 고공행진 언제까지...서울 전세가, 수도권 매매가 추월
전세가의 고공행진 언제까지...서울 전세가, 수도권 매매가 추월
  • 이창민
  • 승인 2013.10.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 조사 이래 처음으로 앞질러...앞으로 더 벌어진 듯

속되는 전세난으로 전세가가 연일 상승하면서 서울 평균 전세가가 수도권 평균 매매가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0월 1주차 시세 기준, 서울 평균 전세가는 2억8,235만 원으로 수도권(경기, 인천) 평균 매매가인 2억7,895만 원보다 340만 원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06년 조사 이래 처음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평균 매매가는 2008년까지 상승세를 보이다 2009년부터 줄 곧 하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서울 평균 전세가는 매년 10월 2주차 시점을 기준으로 2006년 이후 현재까지 상승세를 이어왔다.

이는 2008년 말 금융위기로 매매시장이 침체되면서 매매가 하락이 이어진 반면에 전세시장은 수요가 늘면서 꾸준히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올해 서울 평균 전세가와 수도권 평균 매매가 가격 차이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1월 서울 평균 전세가 2억7,179만 원으로 수도권 평균 매매가 2억8,286만 원보다 1,107만 원이 적었다. 그러던 것이 지난 9월 들어서는 서울 평균 전세가가 2억8,133만 원으로 수도권 평균 전세가 2억7,897만 원보다 236만 원 더 많아졌다.

10월 현재 서울 평균 전세가와 수도권 평균 매매가 가격 차이 340만 원으로 9월보다 104만 원이 늘었다.

 

한편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정상화 정책 후속방안의 국회 처리 지연으로 매매가는 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전세물건 부족으로 전세가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돼 서울 평균 전세가와 수도권 평균 매매가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