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세값 하락 시작...작년 말 2000여 세대 입주 영향 탓
세종시, 전세값 하락 시작...작년 말 2000여 세대 입주 영향 탓
  • 김동민
  • 승인 2014.02.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15년까지 3만 여 세대 입주예정으로 전세 가격조정 본격화 될수도

2012년 이후 우리나라 부동산 시장의 핫플레이스로 지목되었던 세종시 아파트 전세시장의 가격폭등에 제동이 걸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4년 1월 세종시 전셋값이 0.39%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때 세종 정부청사 이전에 따른 공무원 수요로 전세난을 겪었던 세종시가 2013년 12월 아파트 1944세대가 한꺼번에 입주를 시작하면서 전셋값이 반락하기 시작했다. 향후 2015년까지 3만 1000여 세대가 입주를 계획하고 있어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이 물량 부담으로 가격조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세종청사 이전 이후 약 30% 올랐던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 2014년 첫 달 내림세로 돌아서
2012년 9월 세종 정부 청사 1차 이전과 맞물려 세종시 아파트 시장은 전세난을 겪었다. 청사 이전이 임박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셋집을 마련하지 못한 공무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10월 한 달 동안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이 6.12%를 기록했다. 청사 인근에 전셋집를 구하지 못한 공무원들은 매매로 전환하여 거래하거나 세종시로 통근이 가능한 청원이나 청주, 대전 등 인근지역으로 전셋집 구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은 꾸준히 상승해 세종 정부청사 1차 이주 시점인 2012년 9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무려 29.75% 올랐다. 동기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14.18% 올랐던 것에 비교하면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콧대 높았던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이 2014년 들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월 한달 동안 -0.39%를 기록하며 그동안의 상승세를 마감했다. 2013년 12월부터 세종 정부청사 2차 이전이 시작됐지만 1차 이전 때와는 다르게 전세가격이 하락한 것이다.

2013년 12월에 세종 청사와 가까운 어진동에 세종더샵센트럴시티(M1)등 총 1944세대 아파트가 입주를 시작하며 전세 매물이 한꺼번에 시장에 나왔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상보다 학교나 병원 등 생활편의시설이 확충되지 않자 아파트를 분양받은 공무원들이 세종시로 이주하지 않고 수도권에서 출퇴근하며 분양받은 아파트를 전세로 내놓고 있는 것도 전셋값 하락을 부추겼다.
 

2015년까지 3만 1000여 세대 입주예정, 세종시 아파트값 조정 시작되나
2011년부터 분양열풍을 일으키며 공급됐던 세종시 아파트가 올해부터 본격적인 입주를 시작한다. 3월에 세종시 도담동에 세종시웅진스타클래스(1-4생활권M4) 732세대를 시작으로 올해 1만 4681 세대, 2015년에는 1만 6346 세대가 입주예정에 있다. 향후 2년 동안 아파트 입주물량이 3만 1000여 세대에 달해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이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장 입주물량이 증가한다고 해도 급격한 전셋값 폭락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 생활 기반 시설이 개선되면 세종시로 이주 인구가 늘어날 것이고 세종 청사 1차 이전 때 전셋집을 구하지 못해 청원이나 청주, 대전 등 인근지역에 거처를 구했던 공무원들이 재계약을 맞는 올해 하반기에는 청사와 가까운 세종시로 전셋집를 구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