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트, 코로나19 혈청학적 진단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지스트, 코로나19 혈청학적 진단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3.2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스트 박진주 교수팀,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긴급현안지정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 20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항원을 이용한 혈청학적 진단법 개발에 활용 가능

광주과학기술원(총장 김기선, 이하 지스트) 화학과 박진주 교수팀이 2020년도 질병관리본부 긴급현안지정 학술연구개발용역과제 중 ‘20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항원, 항혈청 생산 및 효능평가’에 우선 순위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3월 16일 질병관리본부는 서류·발표 평가 등 두 차례의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지스트 박진주 교수팀을 포함하여 총 5개 연구팀을 각 주제에 대한 우선 순위 협상 대상자로 선정 및 발표했다. 

* 지스트(20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항원, 항혈청 생산 및 효능평가), 셀트리온(20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SK 바이오사이언스(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 국립중앙의료원(20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국내 확진자 면역학적 특성 연구), 경북대학교병원(코로나19환자의 임상역학적 연구)

그림_코로나19 항원 농도 예비 실험 결과
그림-코로나19 항원 농도 예비 실험 결과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실험실 진단 방법으로 유전자 검사가 이용되고 있으나, 증상 발현 시기 및 바이러스 소멸 시기에 따라 검사가 제한적일 수 있고 감염 이력 등 역학적 규명 조사, 백신 및 치료제 효능 평가 등을 위해 혈청학적 검출법이 필요하다.

박진주 교수팀은 염규호 박사후 연수연구원을 주축으로 20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N 단백질 발현 및 정제에 필요한 유전자원을 확보하였으며, 여러 발현 시스템에서 항원 단백질 생산을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확보한 항원을 활용한 동물 모델 실험으로 항혈청(다클론항체)을 생산 할 계획이다. 특히 본 연구에서 생산한 항원과 항체의 효소면역분석법(ELISA) 적용 평가를 수행하기 위해 진단 분야 권위자인 지스트 화학과 김민곤 교수팀(강주영 박사과정)과 공동 연구진을 구성했다.

해당 과제는 계약일로부터 올해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박진주 교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살인진드기)의 고감도 분석법을 개발했던 노하우를 살려 코로나19 항원의 혈청학적 진단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연구의 목표”고 밝혔다. 

한편 본 연구 주제와 관련한 박진주, 김민곤 교수팀의 선행 연구 결과들은 Analytical Chemistry 등의 분석화학 분야 전문 학술지에 발표된 바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