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5월 넷째주 수도권 아파트 전세 시장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5월 넷째주 수도권 아파트 전세 시장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5.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전세가격은 △도봉(0.09%) △용산(0.07%) △성북(0.06%) △중구(0.06%) △중랑(0.04%) △구로(0.03%) 순으로 올랐다. 우선순위 청약을 위한 지역 내 거주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면서 서울로 전세수요가 일부 유입되는 분위기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단지와 상계주공19단지가 500만원-750만원 상승했다. 용산은 정부의 개발계획이 발표된 이후 거주 목적의 청약수요가 유입되면서 전세가격이 강세다. 한남동 한남힐스테이트, 한남리첸시아가 1,000만원-3,000만원 올랐다. 성북은 하월곡동 월곡두산위브, 꿈의숲푸르지오, 래미안월곡1차가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송파는 0.06% 떨어졌다.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신도시는 △일산(0.04%) △분당(0.03%) △판교(0.03%) △산본(0.02%) △광교(0.02%) △중동(0.01%)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주엽동 강선14단지두산, 일산동 후곡2단지동양,대창이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동부와 서현동 효자임광이 500만원 올랐다. 판교는 판교동 판교원마을9단지가 500만원 상승했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경기ㆍ인천은 △성남(0.10%) △의왕(0.09%) △수원(0.06%) △안산(0.06%) △용인(0.06%) △군포(0.05%) 순으로 올랐다. 성남은 하대원동 주공아튼빌이 1,000만원 상승했다. 의왕은 삼동 의왕장안지구파크푸르지오와 내손동 포일자이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수원은 화서동 블루밍푸른숲, 매탄동 매탄현대힐스테이트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지역 내 입주물량이 크게 늘어난 과천은 0.47% 떨어졌다. 별양동 주공4단지와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1,000만원 하락했다.

이미지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수도권 전세시장은 안정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청약을 위한 거주 수요가 늘어나며 서울 등 인기지역이 꾸준히 상승하는 분위기다. 정부가 중장기적으로 무주택 실수요자 위주로 주택 공급량을 크게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해 전세가격은 당분간 점진적인 상승세를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