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귀경길 전국 비 예보
6일 귀경길 전국 비 예보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기간인 6일 전국에 비소식이 전해지면서 귀경길 차량 정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5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밤에는 전라도와 경남 서부 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할 것으로 예보했다. 금요일인 6일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7일까지 남해안과 제주·경상·동해안·강동 연동이 20~60mm, 강원 영서와 충청 등이 5~30mm 수준이다. 서울과 경기 지역에는 5mm 안팎의 적은 비만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에 서쪽 지역을 시작으로 해서 저녁에 대부분 지역에서 비는 그치겠다. 다만 동해안의 경우 비가 밤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준비가 필요하다.

5~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5㎜ 내외, 강원영동·경상동해안·남해안·제주도 20~60㎜, 강원영서·충청도·남부(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제외)·울릉도·독도 5~30㎜ 등으로 관측됐으며, 추석 연휴의 중반을 넘어서며 귀경 행렬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전국적으로 비가 예보돼 고속도로의 정체가 우려된다. 비 소식이 있는 만큼 귀경길을 준비하는 시민들은 교통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쓰는 것이 좋겠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비가 본격적으로 쏟아지는 6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45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 관계자는 “비가 오면 차량 흐름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면서 “지방에서 서울 방향 고속도로는 6일 오후 4∼5시께 정체가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시∼11시 전후에 풀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