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국왕, 첫 공식 방러…300억달러치 계약 예상
사우디 국왕, 첫 공식 방러…300억달러치 계약 예상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이 러시아를 처음으로 공식 방문해 수십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알아라비야 방송과 AP,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살만 국왕은 이날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했다.

두 지도자는 회담에서 시리아·이라크·예멘 정세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등 주요 중동 지역 현안과 양국 협력 관계 증진 방안 등에 대해 두루 논의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양국 지도자가 중동·북(北)아프리카 정세와 통상경제, 투자, 문화·인문 분야 협력 현황 및 발전 방안에 대해 상세하게 논의했다"면서 "정부 간 및 관련 부처 간 협정과 기업 간 계약이 체결됐다"고 소개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양국 간에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 이상의 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했다.

푸틴 대통령은 사우디 국왕과의 회담이 "아주 내실 있고 구체적이며 신뢰감을 주는 대화였다"고 평가하고 "그의 러시아 방문이 양국 관계 발전에 새로운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살만 국왕은 주요 산유국인 사우디와 러시아가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해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살만 국왕은 대규모 방문단을 이끌고 지난 4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방문했다.

사우디 국왕이 러시아를 공식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