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총기사고의 원인은 도비탄이 아닌 유탄…유시민 발언 재조명
철원 총기사고의 원인은 도비탄이 아닌 유탄…유시민 발언 재조명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철원의 육군 6사단 소속 이모(22) 병사의 사망 원인이 당초 발표했던 도비탄이 아닌 유탄으로 밝혀지면서 유시민 작가의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 JTBC '썰전'

유시민 작가는 JTBC ‘썰전’에서 철원 총기 사고 일병 사망사건 관련내용을 다루며 “사격장 너머로 총기 나갈 수 있다. K2 소총 유효사거리가 460m 정도 되기 때문에. 그래서 그 뒤에 이동로는 사격 중에는 통제한다”라며 “이 사건의 경우에 이동로 통제를 안했다면 지휘관 책임, 통제를 했는데 뚫고 들어갔다면 인솔자 책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총탄이 두부에 박혔다고 한다. 사격장 총을 모두 수거해서 강선검사(총탄이 총구를 빠져나올때 생기는 무늬를 확인해 어떤 총으로 쐈는지 확인하는 검사)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당시 군 당국은 사고 원인을 직격탄이 아닌 어딘가 맞고 굴절된 도비탄으로 추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충분한 진상 조사후 발표했어야 한다”라며 “도비탄이라는 것은 책임 회피용 발표다”라고 비판했다.

박형준 교수는 “딱딱한 물체에 맞아서 멀리 날아갈 수 있다. 하지만 주변에 나무와 흙벽 뿐이다. 가능성은 낮다”며 “1차 부검 결과도 직격탄일 가능성이 높다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유 작가는 “부검도 전에, 강선 탄도 조사를 하기도 전에 도비탄으로 보인다고 발표하니까 속이 너무 빤하게 보인다”라며 “면피용 발표를 하는 군 당국의 자세가 사고가 난 만큼이나 잘못이다”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