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전당, ‘인공지능 그리고 아트&테크’ 특별강연
亞전당, ‘인공지능 그리고 아트&테크’ 특별강연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1.07.1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대면·비대면 총 4회 … 선착순 모집

4차 산업혁명시대 기술은 수많은 분야와 결합해 상상도 못했던 새로운 미래를 우리에게 보여준다. 인공지능이 침범하기 어렵다고 생각되는 창작예술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예술과 인공지능 기술의 현재를 진단하고 새로운 창조성을 조명하는 특별 강연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최원일)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이 ‘인공지능 그리고 아트&테크’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개최한다.

인공지능 그리고 아트&테크 특별강연 포스터
인공지능 그리고 아트&테크 특별강연 포스터

특강은 오는 21일 ACC 라이브러리파크에서 열리는 첫 강의를 시작으로 대면 3회, 비대면 1회 등 총 4차례 열린다. 

먼저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이교구 교수가 ‘인공지능과 창작’을 주제로 인공지능이 다양한 창작의 영역에 활용되는 사례를 소개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해 오디오 분야의 새로운 콘텐츠 시장을 개척하는 새싹기업(스타트업) ㈜수퍼톤의 최고경영자(CEO)이기도 한 이 교수는 인공지능 기반 오디오 해결책을 들려준다. 

오는 2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남주한 교수가 ‘클래식 음악 연주를 위한 인공지능’을 주제로 두 번째 강연을 이어간다. 인공 지능을 기반으로 피아노 연주 속의 다양한 연주 요소를 악보로 옮겨 적는 기술과 이를 바탕으로 인간 연주자와 같은 피아노 연주를 생성하는 기술을 설명한다. 

다음달 4일엔 매체 예술가(미디어 아티스트)이자 ‘여성을 위한 열린 기술랩’ 전유진 대표가 ‘예술과 인공지능 융합의 다양한 양상’이란 화두로 시민과 만난다. 현대예술에서 인공지능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다양한 사례를 만날 수 있다.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인공지능과 연관된 기술을 적용한 미디어 아트 작업부터 인공지능이 현대사회에 어떤 존재로 인식되고 작동하고 있는지 사회문화적 소재로서 접근하는 예술작업도 살펴본다.

마지막 강연은 다음달 13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W3C Web Audio API 표준안 편집장인 최홍찬 강사가 ‘웹과 컴퓨터 음악의 만남’을 주제로 W3C의 공식 추천 표준안이 된 Web Audio API 역사를 돌아본다. 이 기술이 관련 업계와 학계, 사용자의 삶을 어떻게 바꿔 놓았는지 궁금증도 풀어준다. 나아가 미래를 내다보는 웹 음악 기술의 단계별 이행안을 설명한다. 

특별 강연엔 인공지능과 문화기술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희망자는 ACC 누리집에서 현장강연 30명까지 선착순으로 등록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