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 폼페이오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구체화 될까…열린다면 워싱턴이 유력
[뉴스워커] 폼페이오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구체화 될까…열린다면 워싱턴이 유력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8.10.0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오는 7일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이번 방북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가 확정지어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만약 다음달 6일인 미국 중간선거 전에 회담이 개최된다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는 미국 워싱턴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4일 “시기와 장소는 다같이 맞물려서 서로 연동되어 있다”며 “미국 밖이라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앞두고 최소 사흘을 빼야 하는데 쉽지가 않고, 미국 외 장소는 쉽지 않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 날짜와 장소를 놓고 바로 정해지고 하는 과정들이 단순하지 않다”고 말했다.

▲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 담당

이 관계자는 “미국에서라면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 당일치기도 할 수 있겠지만, 여러 상황을 보면 선거 전 북미 정상의 만남이 이뤄지는 게 완전히 낙관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 靑 “중간선거 전 북미회담 개최? 가능성은 50 대 50”

청와대에서는 미국 중간선거일 전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50대 50”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당초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이달 중순으로 예측되었었는데, 오는 7일 방북을 확정지으면서 긍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고위 관계자는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는 (중간선거 전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라며 “큰 흐름들이 양자가 다시 적극 대화하는 국면으로 바뀌어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보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낙관적 전망을 ‘톤다운’ 하려는 발언을 내놨다. 이는 청와대의 긍정적 관측이 자칫 북미협상에 영향을 줄 수 있을까 조심스러운 반응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측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은 새로운 의제를 테이블에 올리는 것 보다는 9월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조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여진다.

영변 핵시설이나 동창리 엔진시험장 폐기 문제가 진전이 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언급이 나온 것부터 순차적으로 논의해 마무리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설명이다. 이런 과정에서 미국의 상응 조치가 나오게 된다면 신뢰도가 쌓이게 되고,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협상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 북·중·러 3자 협의 개최…김정은, 러시아 방문할까…주변국도 ‘속도전’

한편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가까워 옴에 따라 북한 대미 협상 실무 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하고 북한·중국·러시아 3자 협의도 개최하기로 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주요 관계국들도 바삐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선희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외무성 대표단이 베이징에서 진행되는 조중(북중)쌍무협상과 모스크바에서 진행되는 조로(북러) 쌍무협상, 조중로(북중러) 3자 협상에 참가하기 위하여 4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최 부상의 중국·러시아 방문에 대해 미국과의 실무 협상에 앞서 북한이 우군 다지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고 있다. 특히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시작한 이후 3자 협의에 나선 것은 처음이기 때문에 눈길이 끌린다. 최 부상은 이번 방문에서 유엔 총회에서 미국과의 합의된 내용을 설명하며 우방국의 지지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연합뉴스>에 “쟁점이 되는 신고나 검증에 관한 북측 입장을 설명하고 중·러의 지지를 받아놓으려는 의도로 본다”며 “미국과의 협상이 잘되든 안되든 보험을 들어놓음으로써 자신들의 협상력을 높이는 행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은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 전후로 일본-한국-중국 3국을 방문할 예정인 상황에서 북한 입장에서 후방을 다지며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려는 차원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반도 주변국가들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밑 접촉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최 부상의 러시아 방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러정상회담’ 준비 때문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는 등 한반도 비핵화 시계는 점차 속도를 내고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