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매매가 상승 지속, 호가 중심으로 상승세 이어져
아파트 매매가 상승 지속, 호가 중심으로 상승세 이어져
  • 신재성 기자
  • 승인 2014.02.1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2월 1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2%, 전세가 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매매시장은 명절을 지났지만 별다른 움직임 없이 조용한 모습이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 위주로 호가만 조금씩 오를 뿐 거래는 잠잠한 상태다. 특히 언론에서 재건축만 '오른다'며 연일 보도되자 매도호가는 오르는 반면 매수자들은 더욱 조용하다.

전세시장은 물건이 없고 전세 수요는 꾸준해 전세가 상승세는 명절 후에도 지속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2% 올랐다. 지역별로는 강남구(0.08%), 송파구(0.05%), 서초구(0.02%) 순으로 올랐고 관악구(-0.05%), 강동구(-0.02%), 노원구(-0.01%)는 하락했다.

강남구는 매물 자체가 많지 않고 앞으로 분위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 재건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개포동 주공1단지 59㎡는 1,000만 원 오른 10억3,500만~10억9,500만 원이고 주공1단지 85㎡는 1,500만 원 오른 11억2,500만~11억6,000만 원이다.

송파구도 마찬가지다. 명절 지나고 매수세가 증가하거나 거래가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매물이 없고 매도자들의 기대감이 높다.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112㎡는 2,000만 원 오른 10억7,000만~10억9,000만 원이다.

한편 관악구는 큰 변동이 없고 매수세가 많지 않다. 봉천동 우성 88㎡는 1,000만 원 내린 2억7,000만~2억9,000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