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후원설.. 여배우 A씨 측근 "정말 불쾌해하고 있을 것"
조국 여배우 후원설.. 여배우 A씨 측근 "정말 불쾌해하고 있을 것"
  • 김은동 기자
  • 승인 2019.08.27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SNS)

[뉴스워커 김은동기자] 연예 기자 출신 한 유튜버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모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국 여배우설을 언급한 한 유튜버는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저는 아직 시작도 안 했는데 조 후보자 측은 벌써부터 민형사상 소송을 하겠다고 겁박하고 있다"고 현재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조국은 제가 어디까지 취재를 했고 또 그것을 얼마만큼 증명할 수 있을지 궁금해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조국 여배우’로 지목받은 배우 A씨의 측근은 “멀쩡한 가정을 왜 갈라놓느냐 정말 불쾌해하고 있을 것"이라며 모든 내용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이어 그녀의 팬들이 모인 갤러리에서도 성명서를 내고, “언제나 성실하고 타의 모범이 되는 배우다, 명예훼손과 인격모독은 자제해달라”는 호소를 하기도 했다. 

한편,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해당 유튜브 방송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자 허위조작"이라며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