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건설…“아~ 옛날이여”
잘나가던 건설…“아~ 옛날이여”
  • 이필우
  • 승인 2011.11.0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건설사 경영악화 심각 ‘공사미수금 증가’ 등 원인

건설경기가 예전만 못하다. 특히 중·소 건설사 뿐 아닌 상장건설사의 경영악화가 심각한 상태로 지적되고 있고 이런 이유에서 공사미수금 증가 등이 원인으로 뽑히고있다.

지난 7일 대한건설협회에서 조사·발표한 올해 상반기 상장건설사 경영분석 결과에 따르면, 건설매출액 증가율과 자기자본 증가율 등 성장성 지표가 현격히 둔화되고 있으며, 부채비율 등 안정성 지표는 다소 호전되었으나 공사미수금 증가와 신규사업의 감소가 그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업규모별로는 ‘11년 시평순위 10위내 업체의 건설매출액이 1.4% 감소하여 매출액증가율 둔화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 주) 제조업 : 한국은행 「2010년 기업 경영분석」

‘09년 이후 건설매출액을 비롯한 성장성 지표의 급격한 둔화 현상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건설수주액이 ‘07년 정점을 기록한 이후 3년 연속 감소한 충격이 누적되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수익성 지표를 살펴보면, 부동산 경기 장기침체에 따른 부실사업장 증가로 인한 대손상각비 계상으로, 판매비 및 관리비가 증가하여 매출액영업이익률이 전년동기대비 0.3%p 하락한 5.9%, 매출액세전이익률도 투자자산처분이익 등 영업외수익 감소로 0.7%p 감소한 5.5%로 나타났다.
▲ 주) 제조업 : 한국은행 「2010년 기업 경영분석」

시평 순위 10위내 업체의 매출액세전이익률은 지분법 이익, 유형자산 처분이익 등 영업외 수익의 증가로 전체평균(5.5%)을 상회하는 5.8%를 기록하였으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순수공사부분의 매출원가 상승으로 전체평균(5.9%)보다 낮은 3.9%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을 비롯한 수익성 지표가 ‘06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최저가낙찰제 및 실적공사비 적용 대상공사 확대 등으로 건설공사의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악화된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영업이익 감소와 금리인상에 따른 이자비용 증가로 전년동기보다 12.6%p 하락한 317.8%에 그쳐 채무상환능력이 전년에 비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인 업체의 비중이 지난해 상반기 28.2%에서47.1%로, 반기순이익 적자업체 비중도 22.9%에서 29.8%로 각각 증가하였다.

안정성 지표중 유동비율은 공사미수금 및 재고자산 증가로 전년동기 보다 1.1%p 상승한 113.7%를, 부채비율은 176.6%(‘10년 대비 11.3%p 하락), 자기자본비율은 34.7%(‘10년에 비해 1.5%p 상승)로 나타났다.

▲ 자료=대한건설협회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