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농민운동 저항의 역사 본격 조명
신안군 농민운동 저항의 역사 본격 조명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2.1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운동 기념사업회 현판식 및 간담회 개최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일제강점기 농민운동 저항정신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농민운동에 참여한 후손들의 명예회복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 14일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 안에 기념사업회 사무실을 마련하고  군수 및 군의원, 운영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과 간담회를 가졌다. 

기념사업회 현판식
기념사업회 현판식

군은 일제강점기 신안 섬 지역에서 활발하게 진행됐던 신안군 농민운동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목포대학교(책임 최성환 교수)를 통해 연구용역을 추진했으며, 그 결과 농민운동 관련자 325명 중 123명이 수감된 것을 확인했다. 

특히, 암태도 소작인 항쟁 지도자 격인 서태석의 평전 제작을 추진하고 있으며, 농민운동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기념사업회 개소식
기념사업회 개소식

또한 신안 농민운동의 위상 재정립을 전담할 기념사업회 사무국을 설치하고 당시 농민운동을 활발히 했던 암태도, 하의도, 자은도, 도초도, 압해, 압해 매화도 6개 섬 출신의 지역 인사들과 전문가들을 포함한 운영위원 16명을 위촉했다. 

기념사업회는 앞으로 신안군 농민운동 유적지 발굴 보존 및 정비사업, 농민운동 관련 자료조사 및 연구사업, 유족회 결성 및 명예회복 사업, 농민운동 정신 계승을 위한 문화, 예술, 학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