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철도,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광주도시철도,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2.1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지역화폐 이용 등

광주도시철도공사(사장 윤진보)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공사는 최근 윤진보 사장 등 임직원 10여명이 광주시 서구 양동시장을 방문, 상가 및 식당을 이용해 물품을 구입하며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전통시장 장보기’행사를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 장보기
코로나 장보기

또한 오는 3월 중순까지 각 부서별로 주1회 이상 전통시장을 방문해 식사를 해결하거나 물품을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과 지역화폐를 적극 활용키로 하는 등 위축된 지역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펴기로 했다.  

이와 관련 공사 윤진보 사장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사 전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참여하고 있다”면서 “철저한 방역을 기본으로 지역의 위기 극복과 시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