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등산객 안전 위해 ‘숲길 정비’ 추진
장성군, 등산객 안전 위해 ‘숲길 정비’ 추진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3.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0.8km 구간 4~5월에 시행… 목교 설치, 노후 데크 교체 등

전남 장성군이 4~5월에 걸쳐 등산로를 일제 정비한다. 봄철을 맞아 늘어나는 등산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한 산행을 제공하기 위함이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숲길 정비 대상에는 제봉산, 불태산, 태청산, 성미산 등 지역 내 6개 산이 포함됐으며 총 정비 구간은 10.8km에 이른다.

장성군이 4~5월에 걸쳐 등산로를 일제 정비한다. 봄철을 맞아 늘어나는 등산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한 산행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장성군이 4~5월에 걸쳐 등산로를 일제 정비한다. 봄철을 맞아 늘어나는 등산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한 산행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장성군은 해당 구간에 노후된 데크를 교체하고 출렁다리를 보수한다. 또 등산로의 로프를 정비해 산행 시 안전사고 발생을 방지한다.

그밖에 등산객들의 이동이 불편한 지역에는 소규모 목교를 설치해 편의성을 높인다.

이와 함께 장성군은 안내판 및 이정표를 실상에 맞게 교체하고 편의시설에 대한 정비도 병행할 방침이다.

장성군이 4~5월에 걸쳐 등산로를 일제 정비한다. 봄철을 맞아 늘어나는 등산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한 산행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장성군이 4~5월에 걸쳐 등산로를 일제 정비한다. 봄철을 맞아 늘어나는 등산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한 산행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산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쾌적하고 안전한 등산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비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올해 장성호 수변길 초입에 대나무숲길을 개통했다. 교통약자 등 계단을 이용하기 힘든 방문객들의 접근성을 높여 호평을 얻고 있다. 코로나19의 발생 이후 실내활동 제약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며, 주말 평균 5000여명의 발길이 장성호로 향하고 있다. 군은 수변길 초입에 초소를 마련해 코로나19 예방수칙 전파와 손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