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나 떨고있니?” 재건축보류판정 ‘이례적 자료배포’
서울시 “나 떨고있니?” 재건축보류판정 ‘이례적 자료배포’
  • 이창민
  • 승인 2011.12.19 08: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차 도계위서 방배경남A재건축 보류결정에 재생과 보도자료 배포

서울시가 재건축사업 추진 보류결정에 노이로제가 걸린 듯 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이후 재건축·재개발사업에 대한 회의적 의견이 크게 주목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지난 9일에 있었던 개포주공1단지 제1종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에 대한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보류판정에 일부 전문가와 언론들은 앞 다퉈 ‘박원순 식’ 개발반대정책에 대한 비난을 쏟아낸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으며, 이후 지구단위계획이나 정비계획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칫 의도하지 않은 여론이 형성될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런 서울시의 노이로제적 반응이 지난 15일 있었던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서초 방배 경남아파트재건축에 대한 보류판정에 대해 이례적으로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 특별히 이슈가 되는 사안이 아니면 도계위의 보류판정에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은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이번 경남아파트 정비계획 보류에 대해서는 큰 이슈가 되지 않은 사안임에도 보도자료를 배포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노이즈를 사전에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경남아파트 재건축 보류판정에 비교적 상세한 설명을 달고 있다. “서초구 방배경남아파트 도시계획위원회 보류 결정”이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서울시에서는 12월 15일(목) 제2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서초구 방배동 경남아파트주택재건축 정비구역 지정(안)을 ‘보류’시켰다고 밝혔다.”고 쓰고 있다.

“구역면적이 3만7361.7㎡인 경남아파트는 종상향(2종➞3종)을 신청하여 법적상한용적률 299%, 최고 25층, 737세대(임대 95포함)으로 계획하였으나, 매봉재산 근린공원에 접하고, 주변지역에 위압감을 줄 수 있음을 감안하여 종상향이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것이다.

박원순 시장이 서울의 수장으로 있는 지금 이 같은 자료는 많아질 것이다. 재건축·재개발 보류판정은 박 시장의 의중이 결부된 것 아니냐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BS82.C O M 2011-12-22 19:06:26
ABS82.C O M

목숨을 담보로 하는 해,외,원,정,도,박,
이제 안전하게 인터넷카,지,노,에서!
ㅇ 국내 최초 누,드,딜,러,
ㅇ 매일 잭팟 500만,원,
ㅇ 무,료,회,원,가,입,무,료,관,전,
ㅇ 양,방,향,커,무,니,케.이,션,
ABS82.C O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