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정세] 북미 비핵화 교착상태 지속되나…트럼프 “11월 전 김정은 만나기 원치 않아”
[한반도 정세] 북미 비핵화 교착상태 지속되나…트럼프 “11월 전 김정은 만나기 원치 않아”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2.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계속해서 교착 상태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계속해서 교착 상태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정책 참모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계속해서 교착 상태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미국 CNN방송은 10일(현지시간) 관련 논의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말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래로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외교가 허우적대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집중하면서 이 이슈에 관여하려는 욕구도 시들해졌다고 전했다.

특히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간 실무협상이 결렬된 후 연말에 좌절감을 표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미국 대북 정책에 정통한 한 당국자는 CNN에 협상은 “죽었다”고 직설적인 언급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트럼프 측, 北과의 협상이 대선 성공에 결정적 이슈라고 보지 않는 듯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에서 일하는 인사들은 북한과의 협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성공에 결정적인 이슈가 될 것이라고 믿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국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너서클 내에서는 대선 전에 북한과의 합의를 추구하고자 하는 욕구가 별로 없고, 이는 협상 재개로 인해 얻을 수 있는 잠재적 이득보다 리스크가 크다는 판단이 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특히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밤 국정연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거론하지 않은 것도 이같은 판단과는 무관하지 않아보인다는 지적이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게 사실이라면 멈춰진 북미 대화는 계속해서 교착 상태에 머물 것으로 관측된다. 이럴 경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적 도발 카드를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일각에선 한반도에 다시 긴장감이 높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잠잠한 北, 신종 코로나 차단에 ‘주력’…한미는 남북협력 구상 협의

아직까지 북한은 지난해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 이후 남북관계를 비롯해 미국에 대해 별다른 메시지를 내지 않고 있다. 현재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이 바이러스 차단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한미는 국장급 협의를 통해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구상에 대한 논의에 나섰다.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10일 이동렬 평화외교기획단장, 이문희 북핵외교기획단장 등과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남북 협력사업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11일에도 한미 양국은 북핵협상 차석대표 협의를 열고 한반도 문제에 관련한 상황 평가를 공유했다.

우리 정부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초 밝힌 북한 개별관광과 남북 철도·도로 연결 등 남북협력 사업 구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남북관계의 진전이 북미 대화의 진전을 이끌 수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와 설득은 물론,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웡 부대표는 통일부 당국자와도 만나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제반사항과 관련한 논의도 이어갈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영준 통일부 정책실장과 웡 부대표가 오늘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