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남북정세] 6·15 북측위, 南에 1년여 만에 축전…민간단체 차원 교류 재개될지 주목
[뉴스워커_남북정세] 6·15 북측위, 南에 1년여 만에 축전…민간단체 차원 교류 재개될지 주목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1.2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_뉴스워커 황성환 그래픽1팀 팀장
그래픽_뉴스워커 황성환 그래픽1팀 팀장

[뉴스워커_남북정세] 6·15 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북측위)가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남측위에 공식 축전을 보내면서 얼어붙은 남북관계가 해빙 기회를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6·15남측위는 지난 27일 서울 광복회관에서 열린 2021년도 총회 개최를 기념해 북측위에서 축전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측위 “남측위에 뜨거운 연대적 인사…올해 더 큰 성과 이루게 되리라 확신”


남측위에 따르면 북측위는 축전에서 “총회에 참가한 리창복 상임대표 의장 선생을 비롯한 위원회 전체 성원에게 뜨거운 연대적 인사를 보낸다”며 “(남측위는) 내외 반(反)통일 세력의 악랄한 도전과 세계적인 보건 위기 속에서도 자주통일 운동을 줄기차게 벌여왔다”고 말했다.

북측위은 “그것으로 역사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각 계층의 투쟁을 고무 추동했다”며 “지난해의 통일운동에서 이뤄낸 소중한 성과에 토대해 올해에 더 큰 성과를 이룩하게 되리라는 굳은 확신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북측위가 남측위에 공식 메시지를 보낸 것은 지난해 1월 1일 신년 축전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적으로 남북 양측위는 남북공동선언 기념일인 6월 15일, 8·15 광복절, 10·4선언인 남북공동선언 등을 기념해 축전 등을 주고받았으나 지난해에는 아무런 교류가 없었다.

이는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에 놓였던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악화되던 남북관계는 지난 6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대북전단(삐라) 살포 문제로 폭파하면서 악화일로를 걸었다.

당국의 공식 메시지가 아니라 민간단체 차원이긴 하지만, 북한이 처음으로 공식 메시지를 발신하면서 남북교류가 재개 움직임을 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는 모양새다.

일각에선 북한의 민간단체가 1년여 만에 축전을 보낸 것을 두고 북한의 ‘남북간 접촉’ 여지를 남겨둔 것이란 해석을 제기하기도 한다. 북한이 최근 개최된 제8차 노동당 대회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남측이 ‘남북합의’를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조건을 단 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했기 때문이다.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재의 남북관계에 대해 “판문점 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아갔다”며 남측 정부에 관계 악화 원인을 돌렸다. 김정은 위원장은 남북관계는 “근본적인 문제부터 풀어나가려는 입장과 자세를 가져야 하며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를 일체 중지하며 북남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향후 남북관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으며 대가는 지불한 것만큼, 노력한 것만큼 받게 되어있다”면서 “현시점에서 남조선당국에 이전처럼 일방적으로 선의를 보여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의 정당한 요구에 화답하는 만큼, 북남합의들을 이행하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만큼 상대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언급처럼, 북한도 민간단체 차원에 불과하지만 일종의 관계 개선 여지를 열어놨을 수도 있다는 평가가 뒤따르고 있다.


정부, 꾸준히 북한 향해 ‘러브콜’…코로나 백신 나눔 언급한 정총리


이와는 별개로 정부는 꾸준히 북한을 향해 코로나19를 매개로 한 보건 협력을 촉구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북한 백신 나눔에 이어 이번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도 백신 물량이 남을 경우 북한에 제공할 의사가 있음을 밝히며 남북간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27일 외신 기자 정책 토론회에서 ‘전 국민 백신 접종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된 뒤 접종이 어려운 나라, 북한에도 제공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9월까지 70% 국민 접종으로 보고 있어 요즘처럼 급변할 때는 상황을 미리 예단하기 쉽지 않다”면서 “가능성을 열어 놓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감염병 문제는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장을 위해 남북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그러면서 “현 단계에서 대북 백신 지원과 관련한 정부 내 구체적 협의를 진행한 바는 없다”고 내부적 논의가 실제 진행 중이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